주메뉴

홈아이콘  >  건강/질병  >  질병

[질병바로알기] "여름철 그곳이 자꾸 가려워요" 말 못할 고민

'항문 소양증' 어떻게 치료할까

송보미 기자bmb@healthi.kr 입력 : 2018-07-14 09:49  | 수정 : 2018-07-14 09:49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고대안산병원

 

[헬스앤라이프 송보미 기자] 항문은 신경이 많이 분포하고 있어 예민하고 민감한 부위이다. 이맘때쯤 자주 발생하는 항문질환이 바로, 항문 소양증이다. 항문 소양증은 항문 주변이 불쾌하게 자주 가렵거나 타는 듯이 화끈 거리는 잘환을 한데 묶어 일컫는다. 

 

특히 땀이 많이 나고 습도가 노은 여름철에 자주 나타나는데, 제때 치료 받지 못하면 항문 주위 피부가 습한 상태가 되어 이차 세균 감염에 의한 염증이나 곰팡이에 의한 감염이 쉽게 일어나서 소양증이 더욱 심해질 수 있다. 그러나 남들에게 말하기 어려운 부위이다 보니 치료를 미룬 채 방치하고, 혼자서 고민하다 병을 키워 치료에 어려움을 겪기도 한다.

 

 

땀 많이나고 습도 높은 여름철 발병률 높아 

 

항문소양증의 대표적인 증상은 바로 가려움이다. 치핵, 치루, 치열 등의 항문 질환이 있을 때 항문 점막 분비물에 의한 자극으로 항문 소양증이 생기게 된다. 주요 증상인  가려움때문에 자주 긁는 행동을 반복하면  점점 증상이 심해지게 되며 특히 밤에 자기 전에 증상이 심해져 밤잠을 설치는 경우가 많다.

 

항문 소양증은 여러 항문 질환의 이차적 증상으로 나타나는 속발성 소양증과 원인을 찾을 수 없는 특발성 소양증으로 나눌 수 있다. 속발성 소양증의 원인 질환으로는 치루, 치핵, 치열, 곤지름, 대장염, 종양, 혈관섬유종 등 여러 항문질환이 있으며, 항문의 개인위생도 중요한 원인이 될 수 있다.

 

또한 당뇨병, 황달, 갑상선 기능이상, 신부전등의 전신 질환에 동반되는 경우도 있으며, 접촉성 피부염, 건선, 습진, 기생충감염, 매독이나 임질 등 성병이 원인이 되기도 한다. 커피, 콜라, 초콜릿, 홍자, 맥주, 토마토 등의 일부 음식이 원인이 되기도 하며, 이 외에도 불안, 초조, 긴장 및 스트레스 등의 정신적 요인으로 인해 발병하기도 한다.

 

항문 소양증 자체가 워낙 광범위하고 주관적인 증상이기 때문에 얼마나 많은 사람이 겪고 있는지를 알기는 매우 어려우나, 일반적으로 남자가 여자에 비해 흔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40-50대에 많이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다. 소아의 경우는 대부분 감염성 질환(세균감염, 혹은 기생충 감염)에 의해 발병하는 경우가 많다. 

 

 

식습관 및 생활습관 교정 중요...심하면 스테로이드 연고 처방 받아야 

 

일상생활에서 항문 소양증의 예방이나 증상의 완화에 도움이 되는 방법으로는 먼저 항문 위생의 청결을 들 수 있다. 항문 주위의 대변오염이 피부에 자극 증상을 일으키기 때문에 청결을 유지하는 것만으로도 소양증을 치료할 수 있다. 특히 땀이 많이 나는 여름철엔 세균 및 곰팡이 감염이 쉽게 일어나므로 항문을 청결히 유지하는 것이 특히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비데의 사용이 항문 소양증의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는데, 배변 후 물로 씻고 건조하게 말리는 것 자체가 예방 및 치료에 중요한 방법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항문 위생을 지나치게 청결하게 유지하기 위해 비누를 과도하게 사용하거나 물로 씻은 후 휴지로 문질러 닦는 것은 좋지 않으며, 마른 수건으로 두드리거나 헤어드라이어로 건조하는 방법이 좋다.

 

또한 항문 소양증이 있는 경우 전문의의 진료를 받지 않고 약국에서 임의의 연고제를 바르는 경우도 많은데 이는 오히려 증상을 악화시키기도 하며, 특히 곰팡이 감염 등이 있는 상황에서 사용할 경우 치료가 더욱 어려워질 수 있으므로 조심해야 한다. 음식으로 인한 소양증이 의심되는 경우 음식물을 2주 정도 피해보고 스테로이드 연고를 도포해 보는 것이 도움이 된다.

 

항문 소양증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먼저 피부감염이나 염증, 피부병 등 가려움을 유발하는 질환이 있는지 먼저 확인한다. 피부질환이 있을 경우 이를 먼저 치료함으로써 소양증도 같이 치료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특정질환과 연관이 없을 경우 소양증에 대한 관리와 치료를 시작하게 되는데, 피부진정용 크림이나 스테로이드 연고를 사용해 증상을 완화시키는 방법이 주로 사용된다.

 

대장항문외과 지웅배 교수는 “항문이 가렵고 불쾌한 증상이 있어도 남에게 말하기 부끄러운 부위이기 때문에 병을 숨기고 치료를 미루다가 결국 치료의 기간이 길어지고 불편함 또한 오래 지속되기 때문에 가급적 빨리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좋다.” 며 “별다른 치료 없이 항문을 계속 긁게 되면 주변 피부가 손상되고 이로 인해 가려움증이 더 악화되는 악순환이 반복되며 바르는 연고 또한 전문의의 진단 없이 사용하게 되면 피부가 더욱 민감하져 가려움을 유발하기 때문에 반드시 병원을 방문해 진단 후 치료계획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예방을 위한 올바른 좌욕 방법

 

좌욕은 항문의 청결 유지에 좋은 효과를 낼 뿐만 아니라, 치핵, 치열 등 항문질환의 보조적인 치료방법으로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일반적으로 좌욕은 배변하는 자세로 미지근한 물을 받아 엉덩이를 5분 정도 담그는 것이 적당하며, 지나치게 오래하는 것은 좋지 않다. 물에 소독제 혹은 청결제를 섞는 것보다는 단순한 온수로 하는 것이 자극을 주지 않아 좋다.

 

좌욕 후에는 가급적 비누를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으며 비누를 사용할시 항문 피부 틈새에 비눗기가 남지 않게 거품을 이용해 깨끗하게 씻어내는 것이 좋다. 좌욕을 하면 항문 주위의 혈액 순환을 원활하게 하고 항문 내압을 낮추어 치핵 및 치열의 치료에 중요한 역할을 하며, 좌욕 후에 항문을 건조시키는 것 또한 중요하다.

 


bmb@haelthi.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