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부산권역 응급의료 '구멍'

김성화 기자ksh2@healthi.kr 입력 : 2018-07-25 11:13  | 수정 : 2018-07-25 11:13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부산대병원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부산대병원이 권역응급의료센터 재지정을 사실상 포기한 가운데 부산권역 응급의료 시스템에 구멍이 뚫리고 있다.

 

부산대병원은 지난 19일 권역응급의료센터 재지정 신청서를 내지 않는다고 밝혔다. 신청 마감일인 20일까지 보건복지부가 제시한 권역응급의료센터 재지정 기준 중 ‘병상 간 거리 1.5m'를 충족할 수 없기 때문이다.

 

복지부는 지난달 26일 ‘2018년 응급의료기관 재지정 계획’을 발표하고 응급의료기관 재지정 평가에 들어갔다. 응급의료기관 재지정 제도는 응급의료서비스 질 향상을 유도하기 위한 제도로 이번에 처음 실시됐다.

 

권역응급의료센터의 시설에 대한 재지정 기준은 ▲응급환자 진료구역 10병상 이상 ▲중증응급환자 진료구역 8병상 이상 ▲병상 간격 1.5m 확보 등이 제시됐다.

 

부산대병원은 이중 ‘병상 간격 1.5m 확보’에 어려움을 표했다. 응급실 병상 간격을 늘리면서 정해진 병상 수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응급센터 면적을 확대해야 하는데 단기적으로 재지정 조건을 맞추기는 어렵다는 게 병원 측 입장이다.

 

부산대병원의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이 취소되면 부산권역(부산, 양산, 거제, 김해, 밀양)의 응급의료센터는 동아대병원과 양산부산대병원 2곳만 남는다. 이 두 병원 만으로는 부산권역의 모든 재난상황을 대처하기란 어렵단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재난 현장에 투입되는 '현장응급의료지원반'도 운영할 수 없게 돼 부산권역 응급의료 시스템에 구멍이 뚫릴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복지부는 부산대병원만 예외로 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부산시는부산대병원이 권역응급의료센터에 재지정되지 않더라도 현장응급의료지원반 운영 지원을 받을 있도록 복지부와 협의하고 있다 밝혔다.


ksh2@healthi.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