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연구] “근육량 감소증 만성 B형 간염환자, 간섬유화 최대 3배”

김성화 기자ksh2@healthi.kr 입력 : 2018-07-25 11:21  | 수정 : 2018-07-25 11:21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세브란스병원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만성 B형 간염환자의 근육량 감소가 간섬유화를 더욱 진행시킨다는 사실이 국내 의료진에 의해 밝혀졌다.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김승업 교수와 내분비내과 이용호 교수 연구팀은 2008년부터 2011년까지 국민건강영양조사 코호트 자료를 분석한 결과 근육량 감소증과 간섬유화가 독립적인 연관성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25일 밝혔다.

 

만성 B형 간염은 백신과 강력한 항바이러스 치료에도 불구하고 의학적 난제로 불린다. 전세계 3억 50000만명 이상이 B형 간염 진단을 받았으며 약 100만명이 B형 간염의 합병증인 간경변과 간세포암으로 사망했다.

 

만성 B형 간염의 장기적인 예후인자로 가장 중요한 것은 간섬유화의 진행정도다. 최근 강력한 항바이러스제로 어느 정도 간섬유화의 진행 정도를 조절할 수 있지만 여전히 간섬유화가 진행된 부분이 남아 있을 수 있기 때문에 간섬유화를 호전시킬 수 있는 인자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김승업·이용호 교수 연구팀은 B형 간염을 보유한 506명(남성 258명, 여성 248명)을 대상으로 이중에너지 X선 흡광분석법(dual-energy x-ray absorptiometry, DEXA)을 이용해 분석한 결과 24.9%(126명)에서 근육량이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506명 중 항바이러스 치료를 시작해야 하거나 간경변으로의 진행의 위험이 큰 의미 있는 간섬유화는 42.9%(217명)로 나타났다.

 

근육량 감소와 간섬유화의 관련성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나이나 체질량지수, 복부비만, 대사증후군, 인슐린 저항성 등 영향을 보정해도 근육량 감소와 간섬유화는 독립적인 상관관계를 보였다.

 

분석결과 근육량이 감소할 경우 약 2.4배에서 많이는 3배까지 간섬유화의 위험성을 보였다. 특히 복부비만이 있거나 체질량 지수가 높을 경우 대사증후군이 있거나 인슐린 저항성이 증가했을 경우 근육량 감소와 간섬유화의 관련이 높았다. 지방간과 운동부족, 대사에 문제가 있는 사람에게서도 동일한 결과가 나왔다.

 

이미 비알콜성 간질환에서 근육량 감소와 간섬유화와의 연관성은 세브란스병원 연구진에 의해 2016년 발표된 바 있다. 연구팀은 만성 B형 간염 역시 비알콜성 간질환과 동일하게 근육량 감소증이 간섬유화를 악화시키는 원인이 된다는 것을 500명 이상의 환자를 대상으로 코호트 연구를 통해 확인했다.

 

김승업 교수는 “만성 B형 간염 역시 비알콜성 간질환처럼 근육량 감소가 간섬유화를 악화시킨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근육량을 증가시키면 간섬유화를 줄일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 준 첫 연구로 앞으로 만성 B형 간염환자에서 근육량 감소가 간섬유화 진행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구체적인 관계를 설명할 전향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소화기 학회지 <소화기 약리학 및 치료학(Alimentary Pharmacology and Therapeutics)> 최신호에 게재됐다.


ksh2@healthi.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