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기사박스  >  신약인사이드

[신약인사이드] 파킨슨 LID 치료의 희망, 부광약품 ‘JM-010’

정연주 기자 입력 : 2018-12-24 11:37  | 수정 : 2018-12-24 11:37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행복하고 건강한 삶을 영위할 권리를 누구나 누릴 수 있도록 신약개발에 전세계 의약바이오업계가 매진하고 있다. 질병으로 고통받는 환자는 신약개발 소식을 애타게 기다린다. 그러나 신약 하나를 개발하기 위해서는 보통 15년, 1조원 이상의 막대한 시간과 비용이 든다. 불가능을 향한 도전이자 확률과의 기나긴 싸움이다. 그럼에도 국내 제약산업은 2000년대 중반 이후 R&D 투자를 통한 우수 신약개발과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진력하고 있다. 헬스앤라이프저널은 국내는 물론 해외 의약바이오업계의 신약개발을 위한 연구, 임상 등의 과정이나 결과를 적극 발굴해 알림으로써 관련 질환에 대한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치료방법을 고민하는 의료진과 의료기관에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고자 한다. 개발 중인 신약에 대한 임상연구 결과와 전망 등을 다루게 될 ‘신약인사이드’가 정보에 대한 접근성과 이해력을 한층 높여줄 것이다.  <편집자 주> 

 

미국, 유럽 등 주요국 JM-010 특허 국제 출원·등록

 

그림=123RF

 

[헬스앤라이프 정연주 기자] 부광약품은 지난 1월 JM-010의 용도 및 조성물 특허 ‘운동 장애 치료를 위한 세로토닌 수용체 작용제의 조합’이 한국 특허청에 등록됐다고 밝혔다. 앞서 JM-010은 지난 2016년 1월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희귀의약품 지정을 받은 바 있다.

 

JM-010은 부광약품의 자회사인 덴마크 중추신경계(CNS) 전문 바이오벤처 ‘콘테라파마(Contera Pharma)’에서 개발한 ‘레보도파로 유발된 이상운동증(LID)’ 치료 신약후보 물질이다. 레보도파(L-DOPA) 요법는 파킨슨병 환자들이 대부분 사용하는 가장 효과적인 치료법으로 통하지만 문제는 이상운동증(LID)이다. 장기간 치료한 대부분의 환자에게서 LID 부작용이 나타난다. JM-010은 이를 치료할 수 있는 약물이다.

 

부광약품은 LID 치료제 JM-010에 대해 용도 및 조성물 특허, 제형 및 대사체 특허까지 총 3건의 특허를 국제출원했다. 국내 등록된 용도 및 조성물 특허는 미국 특허등록을 시작으로 유럽 32개국과 호주, 중국, 일본 등에서 이미 등록됐다. 제형 특허 역시 유럽 21개국을 비롯 호주, 중국, 일본 등을 포함 많은 국가에서 등록이 완료됐으며 나머지 개별 국가에서는 각국의 특허청 심사 중에 있어 등록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JM-010의 전기 2상은 좋은 결과로 완료됐다. 특허가 미국, 유럽을 포함한 주요 국가에서 잇따라 등록된 것은 기술의 독창성을 인정받았음을 의미하며 동시에 글로벌 진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123RF


 

JM-010 유럽서 2상 임상시험계획 승인

 

신약 후보물질 JM-010은 프랑스 보건당국으로부터 지난 10월 초 2상 임상시험계획을 승인받았다. 유럽에서 진행하는 2상 임상시험은 독일, 프랑스, 스페인 등의 주요 유럽 국가에서 진행된다. 이번 유럽에서의 JM-010 임상시험계획 승인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환자 등록은 내년 초부터 이뤄질 전망이다. 

 

현재 미국에서 판매하고 있는 LID 치료제 고코브리(아만타딘 서방형 캡슐)를 발매한 아다마스사는 최근 파킨슨병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미국 LID 치료제 시장 규모를 2조 원으로 예측하고 있다. JM-010은 임상 1상과 2a상이 완료되면서 유효성과 안전성을 이미 입증했다. 현재까지 특정한 부작용도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LID 치료제 ‘베스트 인 클래스(Best in class)’를 목표로 하고 있다.

 

 

유희원 대표이사, 후기 2상 임상 위해 프랑스 현지로

 

부광약품은 지난 11월 5일부터 7일까지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바이오 유럽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컨퍼런스에서는 자체 개발 신약인 당뇨병 치료제 MLR-1023과 파킨슨병 운동장애 LID 치료제인 JM-010의 라이센싱 아웃과 신약 파이프라인 확대를 위해 여러 회사와 비즈니스 미팅도 진행했다.

 

이번 컨퍼런스에선 특히 부광약품 유희원 대표이사가 직접 참석해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회사 측은 바이오 유럽 컨퍼런스 이후 프랑스에서 JM-010의 후기 2상 임상을 직접 챙기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광약품은 신약개발이 미래 성장 동력임을 일찌감치 인지하고 효율적인 R&D 개발 전략을 수립했다. 올해는 항암제 리보세라닙의 판권 판매를 통해 큰 수익을 얻은 바 있다.

 

현재 부광약품이 공개하고 있는 신약 파이프라인 중 주도적으로 개발 중인 파이프라인은 JM-010과 MLR-1023이다. MLR-1023은 미국 멀라이어(Melior)와 공동 개발하고 있는 당뇨병 치료제 신약 후보물질이다. 부광약품은 미국과 한국에서 2b상을 진행 중이며 임상시험은 올해 말까지 완료해 내년 중순 주요 학회에서 결과 공개를 계획하고 있다.

 

jyj@healthi.kr

 

 

 

 

#헬스앤라이프  #정연주기자 #신약인사이드 #JM-010 #부광약품 #희귀의약품 #LID #레보도파 #L-DOPA #파킨슨 #유희원대표 #파이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