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기사박스  >  스페셜리스트

[스페셜리스트] 국내 최다 인공방광수술 노하우로 세계시장 노크 '이대목동병원 인공방광센터'

김성화 기자ksh2@healthi.kr 입력 : 2019-01-21 00:00  | 수정 : 2019-01-21 00:00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국내 최다 인공방광수술 기록을 보유하고 무수혈, 무항생제 수술을 시행하는 이대목동병원 인공방광센터는 방광암 환자의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집중했다.  
사진=이화의료원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방광암은 비뇨기에 생기는 암 중 발생 빈도가 가장 높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6년 국내 방광암 환자수는 3만2000여명에 달하며 점차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방광암 환자들은 두 번 좌절한다. 먼저 의사에게 암에 걸렸다는 사실을 들을 때와 죽을 때까지 소변 주머니를 차야 한다는 사실을 들을 때 그렇다.

 

이대목동병원 인공방광센터는 소변 주머니를 차야 했던 방광암 환자들에게 희망이 되고 있다. 인공방광수술을 받으면 정상적으로 소변을 볼 수 있으며 가벼운 운동과 성생활도 가능하다. 국내 최다 인공방광수술 기록을 보유하고 무수혈, 무항생제 수술을 시행하고 있는 이대목동병원 인공방광센터는 최근 확장 개소하며 우리나라를 넘어 세계적 센터로 도약하기 위한 걸음을 내딛고 있다.

 

 

단일 병원 최초 인공방광수술 한 해 100례
국내 최고의 인공방광센터로 자리매김

 

인공방광수술은 환자 소장의 60cm 가량을 이용해 새로운 방광을 만들어 줌으로써 기존 절제한 방광을 대체하는 수술법이다. 기존 방광암 환자들은 방광을 절제한 후 죽을 때까지 배 바깥에 소변 주머니를 차야 했다. 항상 주시하고 관리해야 하는 소변 주머니 때문에 운동은 물론이고 간단한 외출도 어려웠다. 하지만 인공방광수술을 받으면 정상적으로 소변을 볼 수 있으며 가벼운 등산이나 골프, 운동, 성생활도 가능하다. 미관상으로나 기능면으로나 인공방광수술은 환자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켜주
는 수술이다.

 

이대목동병원 인공방광수술의 역사는 20여년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인공방광수술에 대한 개념조차 희미하던 시절 이대목동병원은 이동현 비뇨의학과 교수를 중심으로 인공방광수술에 대한 연구를 시작한다. 해외의 최신 지견과 국내 기술을 조합한 끝에 이대목동병원은 1996년 처음 인공방광수술에 성공한다.

 

하지만 이대목동병원의 인공방광수술은 곧바로 빛을 보진 못한다. 최신 기술에도 불구하고 여러가지 이유로 2010년까지 14년동안 수술 건수는 67건에 머문다. 그럼에도 이대목동병원은 꾸준한 논문발표와 학술대회를 통해 인공방광수술에 대한 기술을 발전시킨다.

 

‘기회는 준비된 자에게 찾아온다.’ 2010년도 이후 노년기 삶의 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잊혀진 것 같았던 인공방광수술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높아지기 시작한다. 2011년부터 2014년까지 5년만에 150건의 수술을 기록하게 된다. 환자들 사이 입소문이 퍼지면서 타 대학병원에서 이대목동병원으로 전원해 수술받는 방광암 환자도 크게 늘어난다. 이에 2015년에는 한 해동안 85건의 수술을 진행한다.

 

이대목동병원은 본격적인 전문진료를 위해 2015년 11월 국내 최초 인공방광센터를 개소하고 비뇨의학과·영상의학과·감염내과·병리과·외과 등 5개 과 의료진의 협진을 통해 전문센터로서 역량을 발휘하기 시작한다. 그 결과 2016년에는 106건의 수술을 시행하며 단일 병원으로는 세계 최초로 한 해 인공방광수술 100례를 돌파했으며 2017년 134건을 시행하는 등 총 730례 이상의 수술을 시행하며 명실상부 국내 최고의 인공방광센터로서 자리매김한다.

 

 

수술시간 단축으로 무수혈 수술 실현
고령환자, 고혈압·당뇨병 환자도 안전하게 수술

 

수많은 경험은 독보적인 노하우를 만들기 마련이다. 이대목동병원 인공방광센터는 세계적으로 최신 술기인 스튜더형 인공방광수술법을 시행하고 있다. 다수의 수술 경험을 바탕으로 수술시간을 기존 8시간에서 4시간으로 절반가량 줄였다. 수술시간을 줄이면서 신경과 혈관 손상을 최소화해 출혈을 감소시켰으며 나아가 무수혈 수술 또한 실현시켰다. 무수혈 인공방광수술의 경우 남성은 신경 및 혈관 다발을 보존해 발기기능 유지가 가능하며 여성 역시 병기에 따라 환자의 질을 최대한 보존해 수술 후 성생활이 가능하다. 수술 후 상처도 상당히 작기 때문에 일상에 무리가 가지 않는다는 장점도 갖는다. 이를 통해 출혈에 민감한 고령 환자와 고혈압·당뇨병 등 만성환자도 안전하게 인공방광수술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인공방광에 요관 카테터·콧줄 등 각종 관을 삽입하지 않고 수술 후 항생제를 쓰지 않는 것도 특징이다. 인공방광수술 역시 여느 수술과 마찬가지로 소독 상태에서 수술을 하기 때문에 항생제를 쓰지 않아도 되지만 방광 등을 떼내고 소장을 잘라 인공방광으로 성형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기 때문에 국내외 다른 병원에서는 감염을 우려해 여러 가지 항생제를 장기간 쓰는 경우가 많
다. 하지만 이대목동병원 인공방광센터의 경우 수술 시 예방적 항생제로 단일 항생제를 수술 당일 하루만 투여하고 이후 투여하지 않아도 문제가 없어 항생제 내성균에 보다 자유롭다.

 

이동현 이대목동병원 인공방광센터장은 지난해 3월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개최된 유럽비뇨기과학회(EAU, European Association of Urology)에 참석해 그동안 진행한 약 100례의 무항생제 수술 결과를 공개했다. 인공방광수술의 단점 중 하나였던 방광요관 역류를 방지하기 위해 이대목동병원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새로운 신장역류 방지 술기를 이용한 발전된 인공방광술기’의 임상결과도 발표하며 세계적인 석학들 앞에서 이대목동병원의 뛰어난 연구성과를 선보였다.

 

지난 2015년 국내 최초로 개소한 이대목동병원 인공방광센터가 지난해 11월 확장 개소했다.
사진=이화의료원 


 

수술 후 철저한 합병증 관리
환자·의료계 우수성 인정

 

인공방광수술은 수술뿐만 아니라 사후관리가 중요하다. 이대목동병원 인공방광센터는 다양한 수술 경험을 바탕으로 수술 후 생길 수 있는 여러가지 합병증 예방과 관리에 대한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

 

이동현 센터장은 “인공방광수술 후 약 3개월은 몸에 노폐물이 쌓이면서 체내 전해질 균형이 깨진다. 몸이 무기력해지고 식욕이 없어지는 증상이 생기면서 사망으로 이어질 위험까지 있다. 하지만 이에 대한 정확한 대처 방안을 알고 있는 의사는 많지 않다”고 말했다.

 

인공방광은 소장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방광에 들어온 물질의 약 30%를 흡수한다. 이로 인해 체내 노폐물이 쌓이면서 전해질 균형에 문제가 생긴다. 이대목동병원 인공방광센터는 체내 전해질 균형을 맞출 수 있게 약을 처방하고 환자의 수분 섭취를 늘리면서 철저한 관리를 하고 있다. 인공방광수술 후 배뇨법이나 식사법도 전담 간호사가 맡아서 교육한다. 수술 3~6개월 후 환자에게 방광기능평가도 실시한다. 방광기능평가는 방광 내 압력이나 괄약근의 힘, 방광 모양 등을 검사하는 것으로 이 결과를 바탕으로 소변을 얼마나 참았다 배출해야 하는지 등을 철저하게 관리한다.

 

이러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이대목동병원 인공방광센터는 지난 2015년 보건복지부·식품의약품안전처가 공동으로 개최한 ‘메디컬코리아 대상’에서 종합병원 특화암센터 부문 최고상을 받았으며 지난해 9월에는 복지부, 식약처,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등이 후원하는 ‘2018 대한민국 보건의료대상’에서 본상을 수상하는 등 환자와 의료계 모두에서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지난해 11월 이대목동병원 인공방광센터는 비뇨의학과가 아닌 독립된 공간에 새롭게 자리를 잡으며 설립 3년만에 확장 개소했다. 병원은 아낌없이 투자하고 연구진과 의료진은 연구와 임상에 쉼없는 진력하는 이대목동병원 인공방광센터는 국내를 넘어 세계 최고의 인공방광센터로 도약하기 위해 발판을 힘차게 내딛고 있다.

 

 

Interview

이동현 이대목동병원 인공방광센터장
“인공방광, 방광암 환자의 삶의 질 높이는 유일한 방법”

 

방광암의 5년 생존율은 77.4%로 높은 편이다. 생존율만 보면 비교적 ‘안전한 암’이라고도 볼 수 있다. 하지만 암 치료를 위해 방광을 적출한 환자가 겪는 정신적인 고통은 말로 표현하기 힘들다. 이동현 센터장은 수술보다는 수술 후 삶의 질에 집중했다.

 

“무엇이 환자를 위한 길인지 생각하지 않았다면 인공방광수술을 선택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방광암 환자의 삶의 질을 높이는 방법은 ‘인공방광’ 밖에 없습니다. 환자들의 삶의 질과 만족도를 생각하면 꼭 필요한 수술이라고 봤습니다.”

 

이동현 센터장은 인공방광수술 분야 국내 최고 권위자다. 지난 1996년부터 인공방광수술에 관심을 갖고 지금까지 730건이 넘는 인공방광수술을 진행했다. 하지만 그는 노하우를 독점하기보다는 국내외에서 논문 발표와 라이브 서저리 등을 통해 인공방광수술의 장점과 술기를 전수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우리 병원은 국내 유일의 인공방광수술 전문센터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쌓은 노하우를 독점하기 보단 다른 의사들과 공유하고 더욱 발전시키고자 합니다. 방광암 환자를 위해 인공방광수술이 더 활성화됐으면 하는 바람인 것이지요.”

 

이동현 센터장의 목표는 국내 최고에 있지 않다. 세계 최고 수준의 인공방광수술로 해외 시장을 개척해 우리 의료기술에 대한 국제적 인정을 얻어내는 것이다.

 

“지난해 3월 유럽비뇨기과학회에서 최신 지견을 발표함으로써 인공방광수술과 관련 우리나라가 선도하고 있음을 널리 알렸다고 생각합니다. 그동안 축적해온 역량을 바탕으로 환자 개인별 맞춤형 진료 서비스를 더욱 강화함으로써 대한민국 대표 인공방광센터를 넘어 해외 방광암 환자 유치 활성화에도 주력할 계획입니다.”


ksh2@healthi.kr

 

 

#헬스앤라이프 #헬스앤라이프저널 #저널 #1월호 #이대목동병원 #스페셜리스트 #인공방광센터 #국내유일 #유럽비뇨기과학회 #이동현교수 #이동현센터장 #최다수술 #해외시장개척 #인공방광수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