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약사 의약품 조제시 DUR 사용 의무화 추진

윤혜진 기자yhj@healthi.kr 입력 : 2019-02-12 12:12  | 수정 : 2019-02-12 12:12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123RF

 

[헬스앤라이프 윤혜진 기자] 약사가 의약품 조제 시 병용금기·연령금기 등 의약품 안전성과 관련된 정보를 확인하는 DUR 시스템 활용을 의무화하는 법안이 추진된다.

 

전혜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한 약사법 일부개정 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현행 약사법에 따르면 약사는 의약품을 조제하는 경우 의약품 정보를 미리 확인해야 한다고 의무화하고 있으며, 의약품안전사용정보시스템(DUR)을 통해 동일성분 중복 및 금기의약품 등에 대한 의약품 안전정보를 약사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있으나, 의약품정보 확인 방법에 대해선 보건복지부령으로 위임함으로 사용 의무화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전혜숙 의원은 "약사가 의약품 조제 시 환자의 복용약과의 중복 여부, 해당 의약품이 병용금기 또는 연령금기 등에 해당하는지 여부 등 의약품의 안전성과 관련된 정보를 사전에 확인할 수 있도록 실시간 정보시스템 활용 의무화에 대한 법적근거를 둘 필요성이 있다"고 법안 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전 의원은 "법안은 DUR점검의 실효성을 확보하고 아울러 위해 약물 조제 사전차단 및 부작용 등으로부터 국민건강을 보호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yhj@healthi.kr

 

#전혜숙의원 #국회 #더불어민주당 #약사법 #DUR #의약품안전사용정보시스템 #병용금기 #헬스앤라이프 #윤혜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