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명절 증후군일까, 갱년기 증상일까

증상 유사… 그냥 넘기면 뇌졸중 등 위험성 높아져

정연주 기자jyj@healthi.kr 입력 : 2019-02-12 12:59  | 수정 : 2019-02-12 12:59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123RF

 

[헬스앤라이프 정연주 기자] 명절이 끝나고 나면 다양한 명절 증후군을 호소한다. 고된 가사 노동이나 명절 스트레스로 후유증이 나타나면서 피로감과 더불어 두통, 복통, 우울, 불안 등 다양한 증상이 발현될 수 있다.

 

특히 명절 증후군과 여성갱년기 증상이 비슷하게 나타나기 때문에 증상을 유심히 살펴봐야 한다. 갱년기 증상이 더 심화되는 것처럼 느껴지지만 사실을 명절 증후군일 수 있다. 갱년기 증상인데도 명절 증후군이겠거니 대수롭지 않게 넘기기도 한다. 

 

명절 증후군은 스트레칭과 가벼운 운동을 하거나, 휴식을 취하면 일반적으로 며칠 지속되다가 없어지지만 일주일 이상 지속된다면 갱년기 증상을 의심해 봐야 한다.

 

여성갱년기 증상은 얼굴이 빨개지고 화끈거리는 안면홍조, 덥다가 춥고 땀이 많이 나는 발한 등 신체적 증상과 우울, 짜증, 불면증 같은 심리적 증상이 나타난다. 짧게는 수개월에서 길게는 5~10년까지 지속된다.

 

동국제약(대표이사 오흥주) 마케팅 담당자는 “갱년기 증상을 관리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골다공증, 뇌졸중, 관상동맥질환 등 질환의 위험성이 높아질 수 있다”며 “명절 이후 갱년기 증상이 심해진다면 다양한 임상연구를 통해 효과와 안전성이 입증된 의약품을 선택해 증상을 관리하는 것을 추천한다”고 밝혔다.

 

동국제약 훼라민큐는 일반의약품 여성갱년기 치료제 판매 1위 제품이다. 블랙코호시(서양승마)와 세인트존스워트의 생약 성분이 함유돼 여성갱년기의 신체적, 심리적 증상을 동시에 개선해 준다. 호르몬제와거의 동등한 개선 효과를 나타내며 호르몬제가 유발할 수 있는 유방암, 심혈관 질환 등의 부작용이 없다. 병의원 처방 없이 가까운 약국에서 구입할 수 있다.

 

사진=동국제약


jyj@healthi.kr

 

#헬스앤라이프#정연주기자#동국제약#훼라민큐​​​​​​​#생약성분​​​​​​​#갱년기치료제​​​​​​​#갱년기증상​​​​​​​#명절증후군​​​​​​​#일반의약품​​​​​​​#서양승마​​​​​​​#세인트존스워트​​​​​​​#임상연구​​​​​​​#의약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