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  학회/학술/연구

[추천논문] 대기 중 오존농도 증가, 선천성 기형아 발생 위험 높여

서울의대 홍윤철 환경보건센터장

송보미 기자bmb@healthi.kr 입력 : 2019-02-18 11:20  | 수정 : 2019-02-18 11:20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123RF

 

Maternal Ozone exposure and the risk of congenital diseases in South Korea

Kyung-Shin Lee1,2, Hyun Joo Bae3, Young Ah Lee4, Yun-chul Hong1,2,5, Youn-hee Lim1,2

 

홍윤철 서울의대 환경보건센터장
사진=서울의대

[헬스앤라이프 송보미 기자] 오존을 포함해 임신 중 산모가 흡입하고 노출되는 깨끗한 대기질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주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논문에선 특히 임신중기 오존노출이 선천성 기형의 위험도를 높인다는 결과를 보여준다.

 

서울의대 환경보건센터는 2008-2013년 출생 0-6세 선천성 기형 아동 15만 명을 대상으로, 이들의 태아 당시 오존 노출과 선천성 기형 발생 위험도간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오존은 출생 후 내분비 및 대사질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 오존농도가 약 0.018ppm 증가할 때마다 임신 4-7개월의 임신중기에서 대사질환관련 선천성기형 발생이 11.7%, 갑상선기능저하증 발병이 9.7% 높아졌고 임신 8-10개월의 임신후기에는 대사질환관련 선천성기형 발생이 8.2% 증가했다.

 

또한 대기 오존농도가 약 0.018ppm 증가할 때마다 임신중기에 태아의 선천성질환 발생이 순환기계는 5.0% 증가했고, 근골격계는 7.1%, 비뇨기계는 11.7% 높아졌다. 임신후기에는 순환기계통 선천성질환 발생이 4.2%, 근골격계는 3.6% 증가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에 따르면, 15만 명의 대상 아동 중 가장 많은 기형은 심장을 비롯한 순환계통(24.6%)으로 나타났다. 그 다음으로는 근골격계(22%), 비뇨기계(13.3%)가 뒤를 이었다. 출생 후 내분비 및 대사질환관련 선천성 기형은 생후 6세 미만에서 대사성질환(22%)이 가장 많았으며 내분비계(6.6%), 갑상선기능저하증(6%) 순으로 많았다.

 

서울의대 홍윤철 환경보건센터장(예방의학과 교수)은 “임신 중 오존이나 미세먼지와 같은 대기오염원에 노출되면 산화스트레스 등의 영향으로 유산 및 미숙아의 발생률을 높일 수 있다”며 “선천성 기형 발생의 위험도 높아지기 때문에 대기 오염이 심한 날에는 임신부의 야외활동을 자제할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지난해 8월 캐나다에서 개최된 국제 환경역학회(International Society for Environmental Epidemiology)에서 포스터 발표됐다.

 

 

ABSTRACT

 

•Background     Previous studies suggested evidence for an effect of exposure to ambient air pollutants on risk of certain congenital heart and structural defects. However, few studies have investigated the effects of maternal
exposure to ozone on endocrine and metabolic disease. We estimated associations between maternal ozone exposure and endocrine, metabolic and morphological diseases in Korea.

 

•Methods      Among infants residing in 251 districts in Korea, cases with 11 congenital anomalies (n=149,325) and controls with non-infective gastroenteritis and colitis (n=1,080,078) at birth were selected from the National Health Insurance Data during 2008-2013. For each infant, we assigned the various stages (such as the first, second and third trimester). Means of ozone (O3) concentration prior to birth as a proxy of exposure to pregnant women based on the residential area. We estimated the ozone effects on 11 congenital diseases using logistic regression models after controlling for covariates such as sex, household income, year, season at birth, mean temperature, Carbon monoxide(CO), and particulate matter(PM10).

 

•Results     Maternal ozone exposure during the second and third trimester showed associations with congenital and metabolic diseases. During the first trimester, an interquartile range increase in O3 concentrations was positively associated with increases in endocrine and metabolic diseases by 7.5 % [95% Confidence Intervals(CI), 3.4%, 11.8%], the hypothyroidism by 9.7% (95% CI, 0.7%, 19.5%), the metabolic disease by 11.7% (95% CI, 4.8%, 19.1%), the congenital malformations by 6.9% (95% CI, 3.5% , 10.4% ), the circulatory system by 5.0% (95% CI, 0.6%, 9.6% ), the genital and urinary system by 11.7% (95% CI, 5.9%, 17.9%), and the musculoskeletal system by 7.1% (95% CI, 2.3%, 12.2%). Exposure during the third trimester also showed
positive associations with the metabolic disease, congenital malformation, the circulatory system, and musculoskeletal system by 3.6% - 8.2%. However, we did not observe significant associations during the first trimester.

 

•Conclusions     Our study contributes to the small body of knowledge regarding the associations between in utero exposure to ozone and congenital and metabolic anomalies, but confirmation of these associations will be needed in future studies.
 


bmb@healthi.kr

 

#헬스앤라이프 #헬스앤라이프저널 #추천논문 #서울의대 #오존 #미세먼지 #대기오염 #임산부 #태아 #기형아 #홍윤철교수 #환경보건센터 #Maternal Ozone exposure and the risk of congenital diseases in South Korea #International Society for Environmental Epidemiology #송보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