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  학회/학술/연구

[연구]"국내 위암 생존율, 하버드대병원 보다 높다"

위암분야 세계적 권위 학술지 < Gastric Cancer > 게재

송보미 기자bmb@healthi.kr 입력 : 2019-03-21 15:00  | 수정 : 2019-03-21 15:00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123RF

 

[헬스앤라이프 송보미 기자] 위암환자의 5년 생존율이 한국에서 수술 받은 환자가, 미국에서 수술 받은 환자보다 월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해당 연구에선 국내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의 위암 환자 예후가 미국 하버드대 병원보다 더 우수하다는 결과도 함께 도출됐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위암센터 송교영 위장관외과 교수팀은 하버드대학교 외과 존 멀른(John T. Mullen) 교수팀과 공동으로 위암치료 결과를 비교 분석했다.

 

20일 서울성모병원에 따르면 연구팀은 지난 1989년부터 2010년까지 미국 전국데이터 SEER 레지스트리와 서울성모병원, 하버드대학교 메사추세츠 종합병원에서 위암 수술을 받은 환자 데이터를 이용해 ▲한국에서 태어나 한국에서 수술 받은 환자(KK군, 3984명) ▲한국에서 태어나 미국에서 수술받은 환자(KUS군, 1046명) ▲미국에서 태어나 미국에서 수술 받은 백인(W군, 1만1592명) 등 3개군으로 나눠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위암환자의 5년 생존율은 ▲한국에서 태어나 한국에서 수술 받은 환자가 81.6%로 가장 높았다. 한국에서 태어나 미국에서 수술받은 환자가 55.9%로 절반을 다소간 웃돌았다. 미국에서 태어나 미국에서 수술받은 백인은 3개군 중 5년 생존율이 가장 낮아 39.2%로 나타났다. 한국에서 태어나 한국에서 수술 받은 환자군이 가장 좋은 예후를 보인 것이다.  

 

송교영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위장관외과 교수
사진=서울성모병원.

미국인 환자가 더 고령이고 더 진행된 암이 많으며 축적된 경험이 적어 림프절 절제술의 기술이 떨어지는 점 등을 고려해 적절한 림프절 절제술을 시행했다고 판단되는 환자(림프절을 15개 이상 절제)만 비교한 추가연구를 시행한 결과도 있다. 그 결과 역시 세계적으로 우수한 성적과 경험을 보유한 하버드대 병원의 환자 예후는 일반적인 미국 병원에 비해 좋았으나 서울성모병원의 치료성적보다는 낮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연구는 위암수술 후 예후에 영향을 주는 요인 중 유전 및 환경적 요인과 치료 요인의 영향을 관찰하기 위해 환자의 인종, 환자가 태어난 곳, 치료받은 곳을 나누고 해외와 한국의 대표 의료기관을 비교분석한 첫 연구다.

 

위암환자의 예후가 환자가 태어난 곳과 치료 받은 곳에 모두 영향을 받고 생물학적인 요인 뿐 아니라 환경적 요인, 특히 치료의 질과 깊은 연관이 있다는 결과란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그동안 위암환자 예후가 서양보다 아시아권 환자들에 더 좋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것이 유전적 요인 때문인지, 환경적 요인 때문인지, 아니면 치료방법의 차이 때문인지 원인을 두고 논란이 있어 왔다.

 

이번 연구는 최근 일본 시즈오카에서 열린 제91차 일본위암학회에서 발표됐다.   

 

 

아래는 논문 원문 일부 발췌본. (Downloaded from Gastric Cancer)

 

 

Nature versus nurture: the impact of nativity and site of treatment on survival for gastric cancer

 

Jessica L. Mueller, Danbee H. Kim, Sahael Stapleton, Christy E. Cauley, David C. Chang, Cho Hyun Park,  Kyo Young Song, John T. Mullen
 

 

Abstract

 

Background

The prognosis of gastric cancer patients is better in Asia than in the West. Genetic, environmental, and treatment factors have all been implicated. We sought to explore the extent to which the place of birth and the place of treatment influences survival outcomes in Korean and US patients with localized gastric cancer.

 

 

Methods

Patients with localized gastric adenocarcinoma undergoing potentially curative gastrectomy from 1989 to 2010

were identified from the SEER registry and two single institution databases from the US and Korea. Patients were categorized into three groups: Koreans born/treated in Korea (KK), Koreans born in Korea/treated in the US (KUS), and White Americans born/treated in the US (W), and disease-specific survival rates compared.

 

 

Results

We identified 16,622 patients: 3,984 (24.0%) KK, 1,046 (6.3%) KUS, and 11,592 (69.7%) W patients. KK patients had longer unadjusted median (not reached) and 5-year disease-specific survival (81.6%) rates than KUS (87 months, 55.9%) and W (35 months, 39.2%; p < 0.001 for all comparisons) patients. This finding persisted on subset analyses of patients with stage IA tumors, without cardia/GEJ tumors, with > 15 examined lymph nodes, and treated at a US center of excellence. On multivariable analysis, KUS (HR 2.80, p < 0.001) and W (HR 5.79, p < 0.001) patients had an increased risk of mortality compared to KK patients.

 

 

Conclusions

Both the place of birth and the place of treatment significantly contribute to the improved prognosis of patients with gastric cancer in Korea relative to those in the US, implicating both nature and nurture in this phenomenon.

 

※ 출처 : Gastric Cancer

 


bmb@haelthi.kr

 

#위암생존율 #가톨릭성모병원 #위암치료잘하는병원 #위암치료 #하버드대학병원 #한국인위암 #위암예후 #헬스앤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