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닥터톡] 머리아프단 아이, 꾀병 취급해선 안되는 이유

김성화 기자ksh2@healthi.kr 입력 : 2019-04-07 00:00  | 수정 : 2019-04-07 00:00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123RF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소아 두통은 성인과 달리 세심한 접근이 필요하다. 일반적으로 ‘두통’이라고 하는 것은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눈과 귀를 가상으로 잇는 선 위쪽으로 통증이 있는 것을 말한다. 그 중에서도 소아 두통은 어른들에게서 나타나는 두통과 양상이 달라 원인, 치료, 진단 방법도 달라질 수 있다. 김민지 을지대학교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의 도움말로 소아 두통에 대해 알아본다.

 

 

소아 두통, 우울증까지 발전해

 

대한두통학회에 따르면 두통 있는 자녀를 둔 부모를 대상으로 자녀가 처음 두통을 호소한 시기를 묻자 ‘학동기(37.8%)’에 이어 ‘학동전기(30.2%)’가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차성 두통은 특별한 질환 없이 발생하는 두통으로 편두통, 긴장성 두통 등이 있으며, 신경계의 기질성 질환 또는 전신성 질환에 의한 두통은 이차성 두통으로 분류한다. 문제는 소아에게 나타나는 일차성 두통은 성인까지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소아 두통은 교우관계나 학습태도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추후에 우울증으로까지 발전할 수도 있다.

 

소아 두통의 진단을 위해서는 문진 및 신체검진, 신경학적 검진이 우선적으로 이루어진다. 문진의 경우 아이가 정확하게 증상을 표현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보호자가 두통이 얼마나 자주, 어떻게 일어났었는지를 기록해두면 도움이 된다.

 

만약 초기 검사를 통해 이차성 두통으로 의심된다면 추가 검사를 시행한다. 갑상선호르몬 이상이나 빈혈 등으로 인한 두통이라면 혈액검사, 뇌 내 병변으로 인한 두통이 의심된다면 뇌 영상검사 발작, 경련이 동반된다면 뇌파검사를 통해 뇌전증의 여부까지 파악하게 된다.

 

 

두통, 약물로 예방적 치료해야

 

소아 두통의 치료 원칙은 크게 행동 치료, 급성 치료, 예방적 치료 등 세 가지로 나뉜다. 행동 치료는 일상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것으로 하루에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고 커피, 콜라, 코코아 등 카페인이 함유된 음식은 섭취를 피해야 한다.

 

일정한 시간에 자고 일어나며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것이 좋다. 주말 혹은 방학이라고 해서 수면 패턴이 흐트러지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우울증이나 불안증이 동반되는 경우, 수면패턴의 변화가 필요한 경우에는 행동 치료가 도움이 될 수 있다.

 

김민지 을지대학교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사진=을지대학교병원

약물은 크게 급성 치료를 위한 약물과 예방적 치료를 위한 약물이 있다. 급성 치료를 위한 약물은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진통제다. 아플 때 이를 빨리 복용해 통증을 줄이는 것이 중요하지만 일주일에 2~3회 이상 복용하게 되면 진통제 자체가 두통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예방적 치료를 병행하게 된다. 예방적 치료는 지금 당장의 통증을 조절하기 보다는 매일 약을 복용함으로써 앞으로 찾아올 두통의 횟수나 강도를 줄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김민지 교수는 “부모라면 아이에게 진통제를 먹이는 것에 대해 고민하게 될 수 있지만 진통제 없이 통증을 참기만 하면 만성 두통으로 진행될 우려가 있다”면서 “통증이 시작되면 30분 이내에 진통제를 복용해 통증을 없애는 것이 핵심이기 때문에 전문의와의 상담과 정확한 판단으로 오남용을 막는다면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ksh2@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성화기자 #소아 #두통 #편두통 #긴장성두통 #기질성질환 #전신성질환 #소아두통 #문진 #신체검진 #약물 #김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