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삼성서울병원, 진료·임상 통합연구플랫폼 특허 획득

송보미 기자bmb@haelthi.kr 입력 : 2019-04-09 12:42  | 수정 : 2019-04-09 12:42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삼성서울병원이 통합연구플랫폼 특허를 출원·등록했다.
사진=삼성서울병원

 

[헬스앤라이프 송보미 기자] 삼성서울병원은 데이터 검색부터 분석까지 가능한 통합연구플랫폼(Clinical Data Warehouse, CDW) 특허를 출원(제10-1953275호)하고 최근 등록을 마쳤다고 9일 밝혔다. 

 

CDW는 임상데이터의 통합적 저장 창고를 말한다. 기존에는 연구자가 연구에 필요한 변수를 찾아 일일이 확인하고 그에 맞춰 데이터를 가공해야 했지만 CDW를 이용하면 연구자가 상정한 각종 변수에 맞춰 데이터가 출력된다.

 

삼성서울병원의 특허는 CDW 데이터 처리 과정을 획기적으로 줄였다는 점을 인정받았다. 병원 내 흩어져 있는 방대한 진료 및 임상 데이터를 검색부터 분석까지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는 게 장점이다.

 

연구자마다 가공한 데이터를 폐기하지 않고 별도 저장소에 쌓아둔 뒤 비슷한 조건 동일한 과정을 통해 CDW를 이용하는 누구나 필요할 때 손쉽게 찾아 사용할 수 있다. 또 텍스트와 같은 비정형 데이터 역시 규격화한 데이터로 자동 변환되도록 지원함으로써 일일이 사람의 손을 거치지 않아도 전향적 코호트 연구가 가능하다. 

 

삼성서울병원 장동경 정보전략실장은 "CDW를 통해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의료를 가능하게 하고, 개인별 맞춤 의료시대를 앞당길 수 있다"며 "임상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축적, 활용함으로써 다가올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첨단 의학을 실현하는 발판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bmb@haelthi.kr

 

#삼성서울병원 #CDW데이터 #병원특허출원 #통합연구플랫폼 #장동경교수 #삼성서울정보전략실장 #4차산업혁명병원 #헬스앤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