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천식환자 흡입스테로이드 처방 36.6%...아시아권 국가 대비 낮아

윤혜진 기자yhj@healthi.kr 입력 : 2019-04-11 00:00  | 수정 : 2019-04-11 00:00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헬스앤라이프 윤혜진 기자] 천식 적정성 평가 결과 폐기능 검사 시행률과 흡입스테로이드 처방 환자비율이 여전히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천식 5차 적정성 평가 결과를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을 통해 11일 공개했다.

 

전체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한  이번 평가에서는 천식의 정확한 진단과 향후 치료방향 결정을 위한 폐기능 검사 시행률, 증상 조절과 급성 악화예방을 위한 주기적 진료를 측정한 지속방문 환자비율, 천식 치료에 중요한 흡입스테로이드·필수약제 처방 환자비율 등 3개 영역, 7개 지표에 대해 이뤄졌다.

 

특히 우리나라 흡입스테로이드 처방 환자비율은 36.6%로 싱가폴 88%, 대만 55%, 인도 44% 등 다른 아시아권 국가 처방률에 비해 낮게 나타났다.

 

심사평가원은 평가결과가 양호한 의원 1667개소를 공개했다. 2년 연속 양호한 의원은 844개소로 전체 양호기관의 50.6%를 차지했다.

 

양호기관 현황(왼쪽), 양호기관 권역별 분포도. 자료=심평원

 

의료기관 유형별로는 의원을 이용한 천식 환자가 76.7%로, 이 중 1개 의원만 다니는 환자는 84.8%로  나타났다.

 

1개 의원을 다니는 환자는 여러 의원을 다니는 환자에 비해 흡입스테로이드 및 필수약제 처방 환자 비율 평가결과가 우수했다.

 

박인기 심사평가원 평가관리실장은 “폐기능 검사와 흡입스테로이드 제제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의료기관의 맞춤형 질 향상 지원 교육을 올해 상반기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yhj@healthi.kr

 

#천식 #폐기능검사 #흡입스테로이드처방 #심평원 #박인기실장 #평가관리실 #헬스앤라이프 #윤혜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