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주사합병증 환자 4년 새 30.3% 증가

윤혜진 기자yhj@healthi.kr 입력 : 2019-04-11 15:11  | 수정 : 2019-04-11 15:11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123RF

 

[헬스앤라이프 윤혜진 기자] 최근 5년간 주사로 인한 합병증 발생 환자 35.2%가 주사로 인한 감염에 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사로 인한 합병증 증가와 함께 진료비용이 급격히 늘고 있어 이에 대한 보건당국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도자 바른미래당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주사 합병증 진료환자 수는 2014년 917명에서 지난해 1195명으로 4년 새 30.3% 증가했다.

 

합병증 발생 유형별로 전체 주사합병증 환자 5234명 중 감염이 35.2%(1843명)로 가장 많았으며, 혈관합병증 34.3%(1794명), 기타 합병증 20.3%(1062명), 상세불명 합병증 10.5%(551명) 순이었다.

 

2014년 대비 지난해 주사 합병증 증가율은 혈관합병증이 50%로 가장 높았다. 주사로 인한 기타합병증과 감염 증가율은 각각 37.7%, 23.2%로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감염 등 주사 합병증에 따른 진료비용은 2014년 2억 6434만원에서 지난해 4억 9866만 원으로 최근 4년 사이 88.6% 증가해 급격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환자가 부담해야 하는 보험자부담금은 2014년 1억 1169만원에서 지난해 2억 1190만 원으로 89.7% 증가했다.

 

최도자 의원은 “주사로 인한 합병증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감염 외 합병증 발생 요인에 대한 기초적인 현황 파악조차 이뤄지고 있지 않다”고 지적하면서 “보건당국은 주사로 인한 합병증 발생 원인을 분석하고 주사제 부작용 예방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yhj@healthi.kr

 

#최도자의원 #국회 #바른미래당 #주사합병증 #심평원 #부작용 #헬스앤라이프 #윤혜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