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한국유나이티드제약, 남아공 항암제 시장 진출

신규 항암제 4종 현지 판매

정연주 기자 입력 : 2019-04-11 16:19  | 수정 : 2019-04-11 16:19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안도 파마사 크레이그 브라프 사장과 한국유나이티드제약 해외영업팀 조한선 팀장(오른쪽)이 판매 협력을 위한 MOU에 서명했다. 
 사진=한국유나이티드제약

 

[헬스앤라이프 정연주 기자] 한국유나이티드제약(대표 강덕영)이 남아프리카공화국(이하 남아공) 항암제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11일 한국유나이티드제약에 따르면 지난 9일 남아공 ‘안도 파마(Ando Pharma)’와 페미렉스 등 항암제 4종의 현지 판매를 위한 MOU를 가졌다. 초도 물량은 60만 달러 규모다.

 

MOU에는 한국유나이티드제약 해외영업팀 조한선 팀장과 안도 파마사 크레이그 브라프 사장을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안도 파마는 지난 2009년 설립된 항암제 및 항생제 수입 유통 전문 회사로 정부 입찰과 민간시장에 강점을 가지고 있다.

 

이번 체결은 작년 10월 코트라(KOTRA)와 보건산업진흥원,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 현지 공관이 공동으로 추진한 ‘2018 아프리카 의료바이오 사절단’의 성공적 협상의 결과다. 양사는 추가 신규 항암제로 협력을 지속 확대키로 합의했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아프리카에서 가장 큰 의약품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남아공에서 항암제 이외에도 주력제품인 개량신약의 신규 진출을 추진하고 있다.

 

강덕영 한국유나이티드 대표는 “남아공을 기반으로 향후 주변국 확대 진출도 도모할 것”이라고 밝혔다.


jyj@healthi.kr

#헬스앤라이프#정연주기자#한국유나이티드제약#의약품시장#남아공#항암제#시장진출#안도파마#M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