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GC녹십자, 스프레이 정맥순환개선제 ‘바이아트럼’ 출시

리포솜 특허 공법으로 빠른 항염·통증 완화

정연주 기자 입력 : 2019-04-11 16:30  | 수정 : 2019-04-11 16:30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GC녹십자

 

[헬스앤라이프 정연주 기자]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아시아 최초로 뿌리는 정맥순환개선제 ‘바이아트럼’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바이아트럼은 항응고작용을 하는 ‘헤파린나트륨’이 주성분인 일반의약품이다. 고함량으로 함유된 ‘헤파린나트륨’이 혈관에 생긴 혈전을 제거해 정맥염, 표재성 혈전정맥염 등 정맥류합병증의 예방 및 치료에 도움을 준다.

 

바이아트럼은 리포솜(Liposome) 특허 공법을 활용해 피부 깊숙이 약물을 침투시켜 빠르게 통증을 완화시킨다. 실제 임상을 통해 약물 투여 7일 이후 통증평가지수(VAS) 평가 결과에 따르면 위약군 대비 통증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감소함을 확인했다.

 

이 제품은 통증이 있는 환부에 직접 뿌리는 스프레이 제형으로 소비자가 휴대하면서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경구용 치료제 대비 위장장애, 피부트러블 등의 부작용도 적다.

 

윤진일 GC녹십자 브랜드매니저는 “이 제품은 승무원, 교사, 간호사 등 장시간 서서 근무하는 직장인의 정맥순환장애에 의한 통증 개선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소비자의 제품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이벤트 등을 기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바이아트럼은 오스트리아에 본사를 둔 사이아투스사가 개발했으며 오스트리아를 비롯한 유럽과 남미 등 총 10여 개국에서 판매 중이다.


jyj@healthi.kr

#헬스앤라이프#정연주기자#바이아트럼#GC녹십자#스프레이제형#정맥순환제#일반의약품#리포솜특허공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