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부산시, 난임 시술 주사 투여 보건소 가능 여부 검토키로

보건소 수가 적고 시간대 제약은 한계... 주사제 투여 거절하지 않게 병원과 적극 협약

정세빈 기자sebinc@healthi.kr 입력 : 2019-04-12 13:07  | 수정 : 2019-04-12 13:07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난임 환자 지원 청원에 대해 답변하는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사진=시민소통플랫폼 OK1번가 시즌2 캡처화면

 

[헬스앤라이프 정세빈 기자] 부산시가 난임 환자를 위해 보건소에서 난임 시술 주사 투여 여부를 검토한다. 또한 시술 시행 기관 및 시술 비용 표준화를 위한 방안도 모색한다.


11일 부산광역시는 지난달 28일 부산 시민의 청원 게시판인 '시민소통플랫폼 OK1번가 시즌2'에 게재된 난임 환자의 어려움을 호소한 청원에 대해 구체적 지원을 약속했다.


지난달 28일 부산 시민을 위한 '시민소통플랫폼 OK1번가 시즌2'에 '초저출산시대 임신준비여성이 부산시에 제안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보건소가 저출산 예방 기관으로서 기능을 강화하고 난임 환자를 위한 주사 접종 지원을 해줄 것을 주장했다.


특히 난임 시술을 받는 여성은 임신을 위해 4~8주 간 매일 같은 시간에 의료기관에서 프로게스테론 주사를 맞아야 하지만, 난임 관련 전문 병원이 특정 지역에 몰려 있으며 난임병원에서 발급한 주사의뢰서를 가까운 일반 병원에서 거절하는 경우가 많다고 했다. 또한 병원마다 주사 행위료 가격 차가 커 적게는 몇 천원부터 응급실의 경우 5만원 이상까지 다양하다고 설명하며 난임 여성들이 '주사난민'이라고 강조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해당 청원에 동영상 답변을 통해 "당장 다음 주 보건소장 및 관련자 전체회의를 소집해서 보건소에서의 난임주사제 투여가 진행될 수 있도록 방법을 찾겠다"며 "보건소 문제가 해결되기 전에라도 31개 난임시술의료기관 등 관내 의료기관과의 협약 등을 통해 대상자와 가까운 거리의 의료기관에서 불편없이 난임주사제를 투여할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시 건강정책과 안병선 건강증진과장은 "사실상 최근에는 대부분 산부인과 등 전문 의료기관에서 주사를 많이 맞기도 하고 보건소에서 주사 접종에 대한 요구도 없어 (그동안 보건소에서 난임 관련 주사 접종이 잘 이뤄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부산 내 보건소가 16개소, 난임시술기관이 31곳이고 산부인과는 더 많다. 또 주사는 매일 맞아야 하는데 보건소는 주말 근무를 안 한다"며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하기 위해 지역별로 시술을 하고 있는 의료기관 등 현황 파악을 하고 있다. 주사 비용 편차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며 현황 파악 후 정보 공유과 비용 표준화 검토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난임 시술을 받는 여성들이 이용하기에 보건소 수가 적고 이용 가능한 시간대가 한정돼 있다는 점을 감안, 시술 가능한 의료기관 및 비용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의료기관에서 시술이 거절되는 일이 없도록 하는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는 것이다. 


안병선 과장은 "다음주 보건소장 회의가 예정돼 있어 보건소에서 (시술을 위해) 어떤 준비가 필요할지 논의할 계획"이라며 "산부인과, 난임 시술기관 등에서 근무하는 전문가 의견 청취를 통해 구체적으로 어떤 방법이 가장 좋을지 모색하고 부족한 부분에 예산이 필요하다면 확보까지 해서 곧 결과를 다시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난임 시술 주사가 위험 부담이 있어 모든 의료기관에서 주사 접종을 하겠다고 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시술을 하는 병원 및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의료기관을 지역별로 골고루 협약하고 당사자들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ebinc@healthi.kr

 

#부산광역시 #부산시 #난임 #환자 #시술 #청원 #보건소 #주사 #프로게스테론 #산부인과 #의료기관 #헬스앤라이프 #정세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