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듀비에, 당뇨환자 ‘췌장 베타세포 보호효과’ 입증

국제당뇨병협회 공식학술지에 연구결과 게재

김세영 기자ksy1236@healthi.kr 입력 : 2019-04-14 16:04  | 수정 : 2019-04-14 16:04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듀비에
사진=종근당

 

[헬스앤라이프 김세영 기자] 종근당(대표 김영주)의 ‘듀비에(성분명 로베글리타존)’가 당뇨환자의 혈당조절에 관여하는 췌장의 베타세포를 보호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종근당은 자사의 당뇨병 신약인 듀비에의 췌장 베타세포 보호효과를 입증한 연구결과가 국제당뇨병협회 공식 학술지인 ‘당뇨연구와 임상진료(Diabetes Research and Clinical Practice)’에 게재됐다고 12일 밝혔다.

 

종근당과 부산백병원 박정현 교수가 함께한 공동연구팀은 듀비에의 췌장 베타세포 보호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고혈당 상태의 췌장 세포주(INS-1)와 당뇨질환 쥐 모델에 각각 듀비에를 투여한 후 아무것도 투여하지 않은 대조군과 비교 관찰했다.

 

자료=종근당

 

결과에 따르면 듀비에를 투여한 췌장 세포주는 대조군 대비 세포주의 파괴가 유의하게 감소했다. 또한 당뇨질환 쥐 모델에서도 듀비에를 4주간 투여한 투여군은 대조군에 비해 베타세포의 보호효과가 우수했으며 중성지방과 저밀도지단백(LDL)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등 대사증후군 수치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박정현 교수는 “췌장의 베타세포는 인슐린의 생성과 분비에 관여함으로써 당뇨병 환자의 혈당 조절과 지속성에 영향을 미치는 가장 큰 요소”라며 “듀비에가 인슐린의 저항성을 개선할 뿐 아니라 췌장의 베타세포를 직접 보호해 당뇨 치료 효과를 입증했다”고 말했다.

 

한편 종근당이 개발한 국내 20호 신약인 듀비에는 체내 장기의 인슐린 감수성이 떨어져 인슐린을 잘 활용하지 못하는 제2형 당뇨병을 치료한다.


ksy1236@healthi.kr

종근당#듀비에#로베글리타존#당뇨환자#혈당조절#관여#췌장#베타세포#당뇨병#신약#보호효과#국제당뇨병협회#공식#학술지#당뇨연구#임상진료#부산백병원#박정현#교수#공동연구팀#대조군#인슐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