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9세 이하 38% '앨러지성 비염' 진료 경험

윤혜진 기자yhj@healthi.kr 입력 : 2019-04-15 16:50  | 수정 : 2019-04-15 16:50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헬스앤라이프 윤혜진 기자] 9세 이하 어린이의 38.4%가 '혈관운동성 및 앨러지성 비염'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지난 2013년부터 최근 5년간 건강보험 적용대상자 중 ‘혈관운동성 및 앨러지성 비염(J30)’질환으로 요양기관을 이용한 진료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2017년 혈관운동성 및 앨러지성 비염 질환의 10만명당 진료인원은 1만3530명으로 전체 건강보험 가입자의 13.5%가 이 질환으로 진료를 받았다.

 

2017년 ‘혈관운동성 및 앨러지성 비염’ 연령대별/성별 10만명당 진료인원.
자료=건보공단

 

연령대별로 9세 이하가 38.4%로 가장 많았으며 10대가 18.1%였다. 20대 이상에선 9~12%로 청년층 이후부터는 진료 경험이 줄어들었다.

 

성별로는 여성이 남성보다 1.2배 더 많았다.

 

연령별로 나눠 보면 19세 이하의 청소년에서는 여성과 남성이 비슷했으나 30대는 여성이 1.7배, 20대는 여성이 1.5배로 큰 차이를 보였다. 이 차이는 40대 이상부터는 줄어 70세 이상에서는 남성의 0.7배로 오히려 적었다.

 

정효진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이비인후과 교수는 "선진국병이라고 불리는 알레르기 질환의 경우 보다 위생적인 환경 및 선진국형 생활양식이 유발 인자로 보고되고 있다"며 "따라서 보다 위생적인 환경에서 성장하고 있는 소아 및 청소년층의 경우, 이로 인해 알레르기 질환에는 오히려 취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yhj@healthi.kr

 

#건보공단 #앨러지성비염 #건보공단 #정효진교수 #이비인후과 #헬스앤라이프 #윤혜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