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길리어드, 노보노디스크와 손잡고 NASH 치료제 공동개발

세마글루타이드·실로펙서 피르소코스타트 병용 임상 진행

정연주 기자jyj@healthi.kr 입력 : 2019-04-16 10:42  | 수정 : 2019-04-16 10:42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123RF

 

[헬스앤라이프 정연주 기자] 노보노디스크와 길리어드 사이언스가 비알코올성 지방간염(NASH) 치료제 공동개발에 나선다.

 

노보노디스크가 보유한 GLP-1 유사 항당뇨제 ‘오젬픽(성분 세마글루타이드)’과 길리어드 사이언스가 보유한 NASH FXR 작용 신약후보 실로펙서(cilofexor) 및 지방산합성효소 억제제 피르소코스타트(firsocostat)의 복합제를 병용해 개념입증 임상시험을 실시할 방침이다.

 

세마글루타이드는 노보노디스크가 제2형 당뇨병 치료제로 개발한 대표적인 GLP-1 유사체다. 주사제인 '오젬픽'은 이미 미국과 유럽 등에서 승인됐다.

 

노보노디스크는 세마글루타이드의 경구형 제제를 개발해 제2형 당뇨병 치료에 대한 임상연구 및 심혈관 연구까지 완료했다. 지난달 20일 미국 FDA에 허가신청서를 제출한 상태다.

 

노보노디스크의 마즈 크로스가르드 톰슨 수석 부사장은 "양사는 급속하게 확대되고 있는 간 및 대사 질환에서 두 회사의 선도적인 분자 과학 및 임상 지식을 결합해 NASH 환자에 도움이 될 혁신적이고 새롭고 효과적인 병용요법을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2월 길리어드는 NASH 치료 후보물질 중 하나인 '셀론서팁'의 3상 임상을 실패한 바 있다.

 

길리어드는 현재 NASH로 기인한 가교섬유증 혹은 대상성 간경변증 환자 395명을 대상으로 셀론서팁, 실로펙서, 피르소코스타트 및 이들의 병용요법의 효능 및 안전성을 평가하는 2상 임상연구를 진행 중이다. 올해 10월 연구 완료가 목표다.

 

길리어드 CSO 겸 연구개발 책임자인 존 맥허치슨 박사는 "NASH는 당뇨병이나 대사증후군에 영향을 미치는 복합적인 질환으로 현재 NASH 환자에 사용 가능한 치료옵션이 제한적인 상황"이라며 "노보노디스크와의 협력으로 NASH 분야의 보완적인 연구 역량과 접근 방식을 발전시켜 환자에 대한 미충족 수요를 해결할 수 있는 기회를 모색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jyj@healthi.kr

#헬스앤라이프#정연주기자#노보노디스크#길리어드사이언스#비알코올성지방간염치료제#NASH#임상연구#공동개발#후보물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