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현장] “AI, 신약개발의 해답될 수 있다”

한남식 케임브리지대 밀너연구소 인공지능연구센터장 강연

정연주 기자jyj@healthi.kr 입력 : 2019-04-16 18:57  | 수정 : 2019-04-16 18:57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16일 한영 생명과학 심포지엄서 한남식 케임브리지대 밀너연구소 인공지능연구센터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헬스앤라이프

 

[헬스앤라이프 정연주 기자] “AI 신약개발은 생물학적 데이터 분석에서 새롭거나 더 나은 치료법을 식별하기 위한 도구다.”

 

16일 개최된 한국-영국 생명과학 심포지엄에서 한남식  케임브리지의대 밀너연구소 AI연구센터장은 ‘AI를 활용한 신약후보 물질 발굴’이라는 주제의 강연을 통해 이같이 강조했다.

 

밀너연구소는 케임브리지대가 개설한 연구소로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존슨앤존슨, GSK 등 글로벌 제약사를 포함해 세계 74개 연구소, 대학 등과 협력해 AI를 활용한 신약개발 개발에 나서고 있다. 한국에서는 삼성메디컬센터, 연세대세브란스병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이 파트너로 합류해 있다.

 

신약개발의 첫 단계인 후보물질 도출과 질병 간 연결고리를 찾기 위해 많은 제약사들이 AI를 신약개발에 도입하고 있다.

 

한남식 센터장은 “한 개의 신약을 만드는데 10년 이상 약 3조~4조 원의 비용이 들지만 신약개발 성공률은 8%를 밑돈다”며 “AI를 활용하면 후보물질 발굴부터 신약승인 이후 제품 생산 등 전 과정에 이르기까지 불필요한 실패를 줄이고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신약개발 실패 이유 분석 결과 실패의 원인 중 절반 이상(52%)이 효능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작용이 심해 약을 쓸 수 없다는 것이다. 이같은 실패 원인의 76%는 과학적인 원인에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한남식 센터장은 “신약 효능이 없는 이유는 질병으로의 표적 연계가 확립되지 않았거나 사용 가능한 유효 모델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신약개발에 있어 AI가 할 수 있는 일은 여기에 있다”고 말했다.

 

그는 “AI를 통해 정확한 환자 군을 모집한다면 임상 성공률도 높아지며 비용도 절감된다. FDA 승인 이후 약 제조과정부터가 본격적인 시작”이라며 “다국적 제약회사들은 저비용이면서 빠르고 깨끗한 약을 만드는 데 핵심을 두고 AI와 로보틱스를 이용해 공정 자동화를 실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AI 활용에 빅데이터는 가장 중요한 요소라는 점을 그는 강조했다. 현재로서는 다양한 공공 데이터를 통합하거나 제약사들의 실험 데이터를 한곳에 모으는 것이 빅데이터를 확보하는 현실적인 방법이다.

 

한남식 센터장은 “신약개발 자체가 상당히 도전적인 일”이라며 “AI 기반 신약개발은 제약사 혼자서는 불가능한 일이다. 산·학·연이 협력해 공동 연구를 해야 가능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jyj@healthi.kr

#헬스앤라이프#정연주기자#신약개발#한영생명과학심포지엄#캠브릿지대밀너연구소#한남식인공지능연구센터장#AI#빅데이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