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동정] 김범준 경희대병원 교수, 대한뇌졸중학회 젊은 연구자상

송보미 기자 입력 : 2019-05-07 12:10  | 수정 : 2019-05-07 12:10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헬스앤라이프 송보미 기자] 경희대학교병원 신경과 김범준 교수가 지난달 27일 열린 2019 대한뇌졸중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했다. 이 상은 40세 미만 회원 중 최근 1년간 뇌졸중 및 뇌혈관 질환 관련 연구 업적이 가장 우수한 연구자를 선정해 시상한다.

 

김범준 경희대병원 신경과 교수.
사진=경희대병원.

김범준 교수는 지난해 ‘혈압 변동성이 뇌졸중 재발에 미치는 영향’, ‘소혈관 질환에서의 혈소판 제재 치료’, ‘혈관 모양에 따른 동맥경화 위험도’ 등 동양인의 뇌경색 특성에 대한 다수의 연구를 진행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동양인에게서 흔한 소혈관 질환에서 출혈의 위험이 높은 경우 아스피린에 비해 실로스타졸이 향후 뇌졸중의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동양인에게 두개 내 동맥경화가 많은 이유를 혈관 모양으로 설명해냈으며 두개 내 동맥경화가 있는 환자에서의 혈압 조절에 따른 백색질 변성의 차이에 관한 연구 결과를 발표하는 등의 성과도 거뒀다.

 

김범준 교수는 “뇌졸중은 환자의 뇌경색이 발생하는 기전을 고려해 맞춤 치료를 하는 게 중요하다”며 “특히 동양인 뇌경색의 특성에 맞는 치료와 관련된 연구를 지속해 예방과 치료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bmb@haelthi.kr

 

#경희대병원 #신경과 #김범준교수 #대한뇌졸중학회 #춘계학술대회 #젊은연구자상 #뇌졸중 #동양인특성 #의료계인사동정 #헬스앤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