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이화의료원, 우즈벡 국립아동병원 자문기관 선정

김성화 기자ksh2@healthi.kr 입력 : 2019-05-07 12:12  | 수정 : 2019-05-07 12:12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우즈베키스탄 국립아동병원 조감도
자료=이화의료원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의료원장 문병인) 산학협력단이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KOFIH)이 발주한 '우즈베키스탄 국립아동병원 운영 컨설팅 5차 사업'의 시행 기관으로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우즈베키스탄 국립아동병원 설립은 우리나라 수출입은행의 유상 차관과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의 무상 지원으로 진행되는 국제 개발 협력 사업으로 2014년 시작돼 2020년 2월 준공 예정이다.

 

지난 2014년부터 2015년까지 이대목동병원이 병원 계획 등의 초기 작업을 진행했으며 당시 정구영 이대목동병원 응급의학과 교수가 현지 자문관으로 파견되기도 했다.

 

우즈베키스탄은 선천성 질환이 많은 반면 치료 수준이 열악해 심각한 보건문제가 되고 있는만큼 선천성 심장질환, 비뇨기 질환, 뇌신경 질환 등과 같은 선천성 질환에 대한 수술적 완치능력을 향상시키는 것이 국립아동병원 설립의 주요 목적이다.

 

정구영 교수는 "이화의료원은 이대서울병원의 성공적 개원 경험을 바탕으로 향후 2년간 여러 임상 전문가들과 병원 행정 운영 전문가들을 현지에 파견하는 것은 물론 우즈베키스탄 전문의 초청 연수 등을 통해 국립아동병원이 성공적으로 개원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국립아동병원이 우즈베키스탄 소아 진료의 견인 역할을 하는 병원이 될 수 있는 기틀을 갖추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ksh2@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성화기자 #이화의료원 #이대서울병원 #우즈베키스탄 #국립아동병원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 #kofih #자문 #정구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