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성빈센트병원 혈액센터, 조혈모세포이식 300례 돌파

송보미 기자 입력 : 2019-05-07 14:52  | 수정 : 2019-05-07 14:52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성빈센트병원

 

[헬스앤라이프 송보미 기자]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혈액센터가 조혈모세포이식 300례를 돌파해 지난 3일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성빈센트병원 혈액센터는 1999년 5월 27일 첫 조혈모세포이식을 시작한 이래로 이번 300례를 달성하기까지 자가조혈모세포이식 183건, 동종조혈모세포이식 114건, 제대혈 이식 3건을 시행했다.

 

혈연 또는 타인으로부터 이식 받는 동종조혈모세포이식의 경우 혈연간 이식이 64건, 비혈연간 이식이 44건, 반일치 이식이 6건을 기록했다.

 

혈액센터장 김정아 교수는 “조혈모세포이식 300례 달성은 여러 임상과와 부서들의 긴밀한 협조가 있었던 덕분”이라며 “300례 돌파가 조혈모세포이식 분야의 또 다른 발전과 도약의 계기가 될 것이다. 앞으로도 혈액 질환 환자들의 성공적인 치료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성빈센트병원 혈액센터는 면역기능이 극도로 저하되는 혈액암 환자들을 위해 무균시설인 조혈모세포이식병동(BMT병동)을 별도로 분리하여 운영하고 있으며, 조혈모세포 이식술을 위한 전문 간호 인력을 갖추고 있다. 또한 조혈모세포 연구실을 마련하여 조혈모세포 이식에 필요한 조혈모세포의 냉동보관 및 세포배양, 정확한 진단과 치료 경과 관찰에 필요한 다양한 분자유전학적 검사도 시행하고 있다.
 


bmb@haelthi.kr

 

#가톨릭의료원 #성빈센트병원 #조혈모세포이식 #성빈센트혈액센터300례 #자가조혈모세포 #혈액암환자 #병원가소식 #헬스앤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