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화일약품-슈펙스비앤피 합작사, 팬젠과 CMO 계약

G-CSF Biobetter 신약 개발 및 전임상 본격화

정연주 기자 입력 : 2019-05-08 11:55  | 수정 : 2019-05-08 12:06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123RF

 

[헬스앤라이프 정연주 기자] 화일약품과 슈펙스비앤피의 합작법인인 어센드바이오가 지난 7일 ‘G-CSF Biobetter’를 위한 위탁생산(CMO) 선정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CMO 선정 계약은 지난 3월 19일 화일약품과 슈펙스비앤피가 체결한 G-CSF Biobetter의 연장선이다. 특허 물질인 G-CSF Biobetter의 신약 개발을 위해 CMO 업체를 선정했다.

 

양사는 다수의 바이오의약품 개발 전문기업 중 바이오의약품 생산용 세포주 개발과 CHO세포에 특화된 단백질 발현 기술을 보유한 CMO 전문 기업 팬젠과 최종 계약을 체결했다.

 

팬젠은 바이오시밀러제품 개발, 바이오신약개발, 바이오의약품 개발기술 이전 서비스 등 CMO 전문 기업이다.

 

양사는 팬젠이 바이오시밀러의 G-CSF 파이프라인으로 전임상에 성공한 이력이 있어 향후 G-CSF Biobetter의 세포주 및 공정 개발을 신속히 진행해 순차적으로 전임상시험과 임상시험까지 성공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화일약품과 슈펙스비앤피는 “이번 G-CSF Biobetter의 CMO 계약은 특허 물질의 신약개발 및 임상을 위한 구체적인 행보로 당사의 바이오사업이 순조롭게 진척되고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지닌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임상 성공 시 전체 호중구감소증치료제 시장 7조원 중 약 5조원의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페길레이션(PEGylation) 기술을 적용한 기존 G-CSF 치료제보다 약물동태와 안전성이 우수하고 제조가 용이한 특징을 갖고 있어 단백질공학기술을 활용해 개발하는 세계 최초의 G-CSF 바이오 개량신약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jyj@healthi.kr

#헬스앤라이프 #정연주기자 #화일약품 #슈펙스비앤피 #어센드바이오 #CMO계약 #G-CSFBiobetter #바이오의약품 #신약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