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GC녹십자웰빙 ‘라이넥’, 간 재생 효과 확인

< Biological and Pharmaceutical Bulletin > 게재

정연주 기자 입력 : 2019-05-08 12:56  | 수정 : 2019-05-08 12:56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123RF

 

[헬스앤라이프 정연주 기자] 인태반가수분해물 ‘라이넥’의 간 재생 효과를 확인한 연구결과가 나왔다.

 

GC녹십자웰빙(대표 유영효)은 ‘라이넥’의 간 재생 효과를 확인한 논문이 SCI급 국제 학술지인 <바이올로지컬 앤 파마수티컬 불레틴(Biological and Pharmaceutical Bulletin)> 최신호에 실렸다고 8일 밝혔다.

 

라이넥은 만성 간질환 환자의 간기능 개선을 목적으로 허가된 주사제다. 사람의 태반에서 추출한 물질인 ‘인태반가수분해물’로 만들어졌다. 지난 2010년 이뤄진 인태반가수분해물의 재평가에서 유일하게 유효성과 안전성을 인정받았다.

 

이번 연구에서는 라이넥의 간 재생 효과가 다방면에서 확인됐다. 실제로 부분적으로 간을 절제한 동물모델에서 라이넥을 투여한 결과 투여군의 간세포 성장인자(HGF)가 대조군 대비 유의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후 간 재생률 역시 투여군이 대조군에 비해 22% 높게 나타났고 간 재생에 도움을 주는 ‘사이토카인’ 역시 활성화된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에 참여한 조재원 삼성서울병원 이식외과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를 통해 라이넥이 간 절제 수술한 환자의 회복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향후 관련 질환에 라이넥을 활용할 수 있을지에 대한 연구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jyj@healthi.kr

#헬스앤라이프 #정연주기자 #라이넥 #GC녹십자웰빙 #국제학술지게재 #인태반가수분해물 #간재생효과 #주사제 #간질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