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현장] 23일 정식 개원 이대서울병원, 인턴 수련의 없이 100% 전문의 구성

김성화 기자ksh2@healthi.kr 입력 : 2019-05-08 16:25  | 수정 : 2019-05-08 16:25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왼쪽부터) 문병인 이화의료원장, 편욱범 이대서울병원장
사진=헬스앤라이프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인턴·전공의 없는 이대서울병원, 전문의 드림팀으로 아시아 최고병원으로 거듭나겠다”

 

8일 문병인 이화의료원장은 오는 23일 이대서울병원 정식 개원에 앞서 마련된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문병인 의료원장은 “이대서울병원은 국내 최초로 기준병실 3인실, 전체 중환자실 1인실로 등 총 1014병상으로 구성됐으며 올림푸스 엔도알파 수술실, 임상통합상황실 등 최첨단 의료시스템을 도입했다”면서 “쾌적한 치유환경을 제공하는 이대서울병원의 구조는 우리나라 병원 진료의 패러다임을 바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대서울병원은 전문의로만 구성된 의료 드림팀을 구성했다”면서 “지난 3개월간 전공의 없는 병원이 가능할까 하는 의문도 있었지만 가장 효율적이고 안전한 의료현장이 꾸려졌다”고 설명했다.

 

문 의료원장은 “강서구 주민이 1년 이내에 70만 명으로 늘 것이 예상되며 주변 지역까지 포함하면 진료대상 인구만 300만 명이 넘는다. 이대서울병원의 발전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면서 "최고만을 지향하는 병원이 아닌 환자 한 분 한 분을 살피는 병원이 되겠다”고 말했다.

 

편욱범 이대서울병원장은 “이대서울병원은 심뇌혈관, 암 분야에 있어서 집중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라면서 “의료의 첨병이라고 할 수 있는 장기이식도 특화해 세계적으로 장기이식을 가장 잘하는 병원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편욱범 병원장은 “우리나라의 의료 기술은 세계 최고지만 연구적인 측면에서는 부족한 부분이 있다. 이대서울병원의 첨단의생명연구원과 이대목동병원의 융합의학연구원이 첨단 융복합 헬스케어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특히 재생의학 분야의 진료과를 설치하고 선도적으로 이끌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문병인 의료원장은 이대목동병원의 향후 운영방향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문 의료원장은 “가장 바닥에 떨어져보면 새로운 무언가가 보인다. 우리는 지난해 이대목동병원의 경험을 통해 많은 교훈을 얻었다. 어려운 상황에서 어떻게 훌륭한 병원으로 거듭날지 수백명의 의료진이 고민했다. 그에 대한 결과가 앞으로의 이대목동병원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이대목동병원은 리모델링을 계획하고 있다. 이번 기회를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고 가장 안전한 병원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ksh2@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성화기자 #이대목동병원 #이대서울병원 #이화의료원 #문병인 #편욱범 #3인실 #중환자실 #1인실 #심뇌혈관 #암 #장기이식 #첨단의생명연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