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대한당뇨병학회, 오는 11일 새로운 진료 가이드라인 공개

‘당뇨병환자의 포괄적 관리법’ 신설

김성화 기자ksh2@healthi.kr 입력 : 2019-05-09 12:35  | 수정 : 2019-05-09 12:35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당뇨병 진료지침 제6판
자료=대한당뇨병학회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4년 만에 대한당뇨병학회가 당뇨병의 새로운 진료 가이드라인을 공개한다.

 

대한당뇨병학회(이사장 박경수)는 오는 11일 제32차 대한당뇨병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2019 당뇨병 진료지침(제6판)’을 공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지침은 전 판인 ‘2015 당뇨병 진료지침(제5판)’을 근간으로 당뇨병환자를 진료하는 모든 의료인이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특히 ‘당뇨병환자의 포괄적 관리’ 편을 신설해 당뇨병환자의 상황에 맞춰 시행할 의학적 평가를 표로 정리했다.

 

약제편의 주요 변경사항으로는 죽상경화성 심혈관질환이 동반된 환자에서 심혈관질환 예방효과가 입증된 SGLT2 억제제 및 GLP-1 수용체 작용제를 우선적으로 고려하도록 권고했다.

 

제2형 당뇨병환자 및 제1형 당뇨병환자의 일반적인 혈당조절 목표는 각각 당화혈색소 6.5%, 7.0% 미만으로 했으며 제1형 당뇨병환자뿐 아니라 인슐린 치료를 하는 제2형 당뇨병환자에서 지속혈당감시장치의 사용을 고려할 수 있음을 추가했다.

 

당뇨병환자의 일반적인 혈압조절 목표는 수축기혈압 140 mm Hg 미만, 이완기혈압 85 mm Hg 미만으로 규정하고 심혈관질환이 동반된 경우 혈압을 130/80 mm Hg 미만으로 조절하도록 했다. 모든 고혈압약제를 일차약제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되 혈압이 160/100 mm Hg를 초과하는 경우는 적극적인 생활습관교정과 함께 초기부터 두 가지 이상의 병용약물요법을 고려하도록 권했다.

 

심혈관질환이 없는 당뇨병환자의 일반적인 LDL 콜레스테롤 목표치는 100 mg/dL 미만으로 하되 심혈관질환이 있거나 표적장기 손상 및 심혈관질환 위험인자를 가지고 있으면 70 mg/dL 미만으로 할 것을 규정했다.

 

일차치료약제는 스타틴으로 하고 최대 내약용량의 스타틴으로도 목표치에 도달하지 못할 경우 에제티미브나 PCSK9 억제제를 추가하는 것을 고려할 것도 제시됐다.

 

대한당뇨병학회는 “개정된 진료지침이 우리나라에 널리 보급되고 진료현장에서 편리하게 이용되길 바란다”면서 “당뇨병 치료의 수준이 향상됨으로써 당뇨병환자의 치료에 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ksh2@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성화기자 #대한당뇨병학회 #진료지침 #진료현장 #당뇨병환자 #심혈관질환 #혈압조절목표 #당뇨병환자 #혈당조절 #개정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