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2020수가협상] 약사회 "건보 적자가 벤딩폭 발목 잡아선 안돼"

윤혜진 기자yhj@healthi.kr 입력 : 2019-05-10 15:43  | 수정 : 2019-05-10 15:43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헬스앤라이프 윤혜진 기자] 대한약사회가 '벤딩폭(추자재정소요액)'이 줄어들 것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10일 오후 서울 당산 스마트워크센터에서 건강보험공단과 약사회의 수가협상단이 2020년도 협상을 앞두고 첫 상견례를 가졌다.

 

윤중식 약사회 보험이사.
사진=헬스앤라이프

이날 약사회 수가협상단 실무진인 윤중식 보험이사는 비공개로 진행된 상견례 직후 기자들과 만나 "공단은 지속적으로 개선의지를 보여왔는데 말로만 끝나지 않기를 바란다"며 "약국은 지속적으로 점유율이 감소하고 있고, 보장성 강화로 인한 효과 또한 모두 병원에 집중되고 있다"며 약계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무엇보다 약사회는 건보재정 적자로 벤딩 폭이 묶일 것에 대한 우려가 컸다.

 

벤딩폭 안에서 병협, 치협 등 의약단체 간 나눠가지는 현행 방식상 건보재정 적자가 벤딩폭을 묶어 버리면 나아질 게 전혀 없기 때문이다. 

 

윤중식 이사는 "이전 협상에서는 21조 원에 달하는 흑자에도 추후 재정 적자를 우려해 벤딩폭이 적게 설정됐는데, 이번에 진짜 적자가 났기 때문에 벤딩이 더 낮아질 거 같다"고 우려감을 표했다.

 

한편 약사회 1차 수가협상은 오는 23일 오전 11시 당산 스마트워크센터에서, 2차 수가협상은 28일 오후 5시 원주 건보공단 본원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yhj@healthi.kr

 

#약사회 #건보공단 #2020년도 #수가협상 #벤딩폭 #추가재정소요액 #헬스앤라이프 #윤혜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