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바이오헬스 혁신' 정부 5부처·산업체 한자리에

장차관 직접 현장 목소리 듣는 자리 마련

정연주 기자 입력 : 2019-05-16 18:38  | 수정 : 2019-05-16 18:38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산업통상자원부

 

[헬스앤라이프 정연주 기자] 바이오헬스 산업을 미래 국가 기간산업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관계부처 장관들과 업계간의 소통의 장이 마련됐다.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를 비롯 기획재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5일 ‘바이오헬스 혁신 민관 공동 간담회’를 개최했다. 산업계에선 유한양행, 한미약품, GC녹십자, 셀트리온, 한독약품, ABL바이오, 알테오젠, 헬릭스미스, 큐라티스 등이 참여했다.

 

이날 간담회에선 ▲R&D 지원 확대 등 바이오헬스 기술 경쟁력 확보 ▲투자 지원 및 세제 지원 등 산업 생태계 혁신 ▲바이오 인력 등 바이오헬스 전문인력 양성 ▲인허가 단축 등 규제 개선 등을 집중 논의했다.

 

 

업계, R&D 세제 지원 필요 및 개방형 혁신 강조

 

참석한 바이오헬스 산업체 대표는 하나같이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절실하다는 목소리를 냈다. 조정열 한독약품 대표는 "개방형 혁신 활성화를 위해선 규제 샌드박스 모범사례를 만들고 신약개발 연구비를 자체 조달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임상에서의 지원에 대한 요구가 컸다. 이상훈 ABL바이오 대표는 "신약 개발에서 초기 지원보다 임상 2~3상 지원이 더 필요하다. 해외 우수인력을 국내로 유치하는 정책적 지원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권세창 한미약품 대표도 "임상 3상 등을 위해서는 R&D 지원이 대폭 확대돼야 하고 생산설비 투자에 대한 세제 지원 등이 중요하다"고 호소했다. 조관구 큐라티스 대표는 "결핵 백신 등 미충족 수요를 해소하기 위한 R&D 지원 확대와 벤처도 해외 임상 등을 할 수 있도록 대형과제 지원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산학병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발언도 나왔다.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는 "신약 개발을 위해서는 벤처와 기업의 역할 분담이 필요한만큼 기업, 대학, 병원 등이 함께 연계할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선영 헬릭스미스 대표도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을 위해 스타트업 활성화가 필요하고 대학 연구가 창업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정책적 방향을 제시할 필요가 있다"고 요청했다.

 

글로벌 규제기관으로서 역량을 키울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자동차·반도체 산업보다 더 큰 바이오 산업을 만들기 위해서는 세계 시장을 바라보고 글로벌 스탠다드 수준의 규제기관 역량 강화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벤처들이 많은 바이오산업계에 인력 수급난에 대한 지원 요청의 메시지도 나왔다.  박순재 알테오젠 대표는 "신약 개발에서 물질 분석과 검증이 필수적이므로 국내 CRO 등이 역량 제고를 지원해야 한다. 또한 벤처의 인력 수급이 곤란하므로 인력 트레이닝 시스템을 부처가 협력해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이오헬스 관련 단체장들도 산업 발전을 위한 의견을 내놓았다.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은 제약바이오 산업의 성장을 위한 개방형 혁신의 필요성을, 서정선 한국바이오협회장은 데이터 과학자 등 바이오 헬스 인재 양성의 시급성을 강조했다. 또 김동연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이사장은 세계적 혁신 신약 개발을 위한 기초과학 연구 및 세제 지원을 요청했고 강석희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장은 바이오시밀러 등에 대한 세제 지원과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 식약관 파견을 늘려줄 것을 요구했다.

 

 

정부, 다각도 검토 및 정책방안 강구 화답

 

정부 5부처 장차관은 이날 간담회 발언을 경청하며 다각적 검토와 정책 방안 강구를 약속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명확한 목표 하에 정부와 민간의 역할을 분담해야 하며 예측 가능한 R&D 정책을 통해 바이오헬스 기업이 우리나라에서 성공 사례를 만들어 해외로 나갈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바이오헬스 산업 성장을 위해 임상·생산역량을 보유한 선도기업과 혁신적 기술을 보유한 창업·벤처기업 등이 상생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할 필요가 있는만큼 관련 정책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기획재정부가 함께 함에 따라 의미가 큰 자리가 됐다. 부처가 안을 내도 기획재정부의 예산 배정없이는 시행 자체가 어렵기 때문이다.  이날 방기선 기획재정부 차관보는 “기업의 R&D 재투자를 촉진할 수 있는 세제 지원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하고 바이오헬스 기업의 투자 확대를 위한 구체적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로서는 실행만 된다면 큰 힘이 될 것이라며 반색했다. 

 

바이오헬스 의약 인허가를 담당하는 식약처는 안전관리 수준을 강화하고 신속한 인허가를 위한 심사인력을 늘리겠단 방침을 내놨다. 

 

이의경 식약처장은 “국민의 눈높이에 맞게 의약품 안전 관리 수준을 세계적 수준에 맞춰 국내에서 개발된 신약이 세계시장에 진출할 수 있게 하겠다”며 “신속한 품목 인허가 등에 필요한 부족한 심사인력 확충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임상시험 제도 개선도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바이오헬스 산업이 국가 기간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정부가 촉진자 역할을 하고 국민이 더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함께 노력할 것”이라며 “전문인력 양성, 백신 자주화, 개방형 혁신 등을 위한 정책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jyj@healthi.kr

#헬스앤라이프 #정연주기자 #바이오헬스육성 #국가기간산업 #산업계 #정부부처 #R&D지원 #개방형혁신 #정책방안 #임상시험 #제도개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