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세브란스병원, 외과 입원전담전문의 확대 운영

김성화 기자ksh2@healthi.kr 입력 : 2019-05-16 14:40  | 수정 : 2019-05-16 14:40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세브란스병원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세브란스병원은 외과 입원전담전문의를 간담췌외과와 이식외과 병동으로 확대 운영한다.

 

16일 세브란스병원에 따르면 지난 2017년 5월 위장관외과와 대장항문외과에 3명의 외과 전문의로 시작한 입원전담전문의 제도는 급성기 외과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시행되고 있다. 외과 전문의가 병동에 상주하며 환자가 입원해 퇴원할 때까지 수술 전후 처치, 검사, 상처와 통증관리, 영양관리, 합병증의 조기진단과 처치 등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환자는 수술 후 상태 및 회복 과정에 대해 언제든 전문의와 상담할 수 있어 전문 진료의 지속성도 유지할 수 있다.

 

의료진 만족도 설문조사에서는 환자상태에 대한 즉각적인 대처 부분에서 점수가 높았고 원활한 의사소통에 따른 업무의 효율성 측면에서 96%가 만족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세브란스병원은 올해 외과 입원전담전문의가 7명으로 확보된 만큼 간담췌외과와 이식외과 병동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김명수 세브란스병원 외과부장은 “외과 입원전담전문의 제도를 통해 환자들에게 한 차원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의료진간 협력을 통해 환자에게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외과 입원전담전문의를 더욱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ksh2@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성화기자 #세브란스병원 #외과 입원전담전문의 #세브란스 #대장항문외과 #위장관외과 #입원전담전문의 #급성기 #외과 #입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