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대웅제약, 글로벌 리더 육성으로 현지화 박차

킥-오프 행사 갖고 본격 일정 돌입

정연주 기자 입력 : 2019-05-16 14:42  | 수정 : 2019-05-16 14:42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대웅제약

 

[헬스앤라이프 정연주 기자]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지난 11일 5기 ‘글로벌 우수인재 프로그램’의 킥-오프(Kick-off)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일정에 들어갔다.

 

16일 대웅제약에 따르면 이번에 선발된 교육 대상자 35명은 오는 10월까지 약 6개월 간의 교육을 통해 지원 국가의 언어 및 직무와 문화를 익힌다. 최종 합격자로 선발되면 해외 지사에서 근무할 기회를 얻는다.

 

지난 2015년부터 진행된 글로벌 우수인재 프로그램은 현지화 전략의 일환이다. 직원들 스스로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국제 경험을 통해 성장을 유도하는 대웅제약의 대표적인 인재육성 프로그램 중 하나다. 나이, 성별, 직무에 상관없이 해외 진출에 대한 목표와 의지를 가진 직원이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교육 커리큘럼은 실전형 회화 중심의 현지어 프로그램과 국가별로 특화된 해외업무 교육에 중점을 뒀다. 전문 강사들을 통해 글로벌 마인드와 국제적 직무 역량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대웅제약은 지금까지 글로벌 우수인재 프로그램을 통해 약 80여명의 글로벌 리더를 양성했다. 5개 해외법인과 지사에 13명이 책임자 및 직무 전문가로 파견해 글로벌 사업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특히 베트남에 진출해 Big2 제약사 트라파코와 투자협력에 대한 MOU체결을 이루고 인도네시아에서 바이오 의약품 빈혈치료제 ‘에포디온’의 시장점유율 1위를 이끌어 낸 것도 글로벌 우수인재 프로그램으로 육성된 인재들이 일궈낸 성과다.

 

박현진 대웅제약 글로벌 사업본부장은 “체계적으로 육성된 글로벌 우수 인력들이 각 국가별 상황에 맞는 성장 전략과 사업혁신으로 대웅제약의 글로벌 비전 달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대웅제약은 현재 국내 제약업계 중에서 가장 많은 해외 법인(8곳)을 보유하고 있다. 중국·인도·미국·인도네시아 등에 R&D센터를 설립해 현지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을 다져왔다. 글로벌 우수인재를 확보해 해외시장에서의 거점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현지화 전략’을 통해 오는 2020년까지 글로벌 매출이 국내매출을 뛰어넘는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jyj@healthi.kr

#헬스앤라이프 #정연주기자 #대웅제약 #현지화전략 #글로벌우수인재프로그램 #해외법인 #직무전문가 #해외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