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제약바이오협, 우즈벡 보건부와 시장 진출 가속화 모색

韓 제약사 전용 클러스터 조성 방안 강구

김세영 기자 입력 : 2019-05-16 18:17  | 수정 : 2019-05-16 18:17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왼쪽)과 사드마노프 알리셰르 우즈베키스탄 보건부 장관이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헬스앤라이프 김세영 기자] 국내 제약사의 우즈베키스탄 시장 진출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이에 대한 우즈벡 정부의 지원에 대한 논의가 구체화되고 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는 15일 서울 방배동 제약회관에서 방한 중인 우즈벡 보건부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14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사드마노프 알리셰르 우즈벡 보건부 장관이 만나 진행한 ‘제약분야 협력을 위한 MOU’의 후속 조치다. 그간 협회와 우즈벡 제약산업발전청이 진행하던 협의 노력이 정부 부처 간 협력을 토대로 결실을 맺었다.

 

양국 정부 간 MOU는 의약품 교역과 투자 활성화를 위한 정책·제도 마련, 관계 부처와 유관 단체가 참여하는 실무 조직 운영 등이 주 내용이다. 민관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국내 제약사의 우즈벡 현지 시장 진출을 지원한다는 취지다.

 

특히 양국 부처 간 협의에 이어 우즈벡 보건부와 협회가 추가 MOU를 체결해 민관 실무협의체에서 한국 제약기업 전용 클러스터 조성과 기본 인프라 구축, 국내 의약품의 판로 마련 등 실무적인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우즈벡 연간 의약품 시장 규모는 약 1조원 규모로 크지 않지만, 2015년 이후 연평균 6%대의 꾸준한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우즈벡 정부 차원에서 한국과 제약산업 협력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다는 점, 지난해 11월부터 선진의약품 패스트트랙 제도를 통해 한국산 의약품을 미국·유럽·일본 등 선진국과 동등한 수준으로 취급하고 있다는 점 등이 지금 우리 제약사 진출의 호기란 분석이다.

 

사드마노프 알리셰르 보건부장관은 “우즈벡에서는 한국의 제약산업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현지 진출 기업에 대한 협력과 지원을 확대하려고 한다”며 “구체적인 협력방안 마련 등을 위해 내달에도 방한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희목 회장은 “우리나라 의약품은 유럽연합(EU) 화이트리스트에 등재되는 등 품질을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며 “국내 제약사의 해외 진출이 활발해지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ksy1236@healthi.kr

#국내 #제약사 #우즈베키스탄 #우즈벡 #시장진출 #지원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 #원희목 #방배동 #제약회관 #제약사 #논의 #보건부 #양해각서 #MOU #체결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 #사드마노프 #제약산업발전청 #패스트트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