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대웅제약, 차별화된 줄기세포 치료제 첫 공개

제3회 미래의학춘계포럼서 발표

정연주 기자 입력 : 2019-05-26 00:00  | 수정 : 2019-05-26 00:00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대웅제약

 

[헬스앤라이프 정연주 기자]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 미래 K바이오의 주요사업 중 하나로 손꼽히는 줄기세포 연구를 진행 중이다.

 

24일 대웅제약은 제3회 미래의학춘계포럼에서 연구 중인 줄기세포 치료제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미래의학춘계포럼은 재단법인 미래의학연구재단과 서울대병원 연구중심병원 바이오 치료유닛 및 세포치료실용화센터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행사다.  포럼은 ‘혁신적 첨단바이오의약품 개발의 현 주소’를 주제로 진행됐다. 국내외 유수의 바이오기업 연구담당자와 주요 대학의 교수진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대웅제약 유종상 세포치료센터장은 줄기세포 ‘DW-MSC’의 연구내용에 대해 발표했다.

 

유종상 센터장에 따르면 줄기세포 ‘DW-MSC’는 국내 최초로 대량생산이 가능해 줄기세포주의 상업화·확산 실현에 있어 경쟁력을 확보했다. Cell&Gene 기술을 기반으로 효능을 극대화 할 수 있는 스마트 줄기세포 기술 융합을 통해 글로벌 수준의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DW-MSC는 ▲희귀·난치질환 및 퇴행성질환 치료제 개발 플랫폼 ▲줄기세포 기능강화 효과를 위한 유전자 전달 플랫폼의 두 가지 방향으로 개발 중이다. 만능줄기세포라 불리는 ESC와 iPSC로부터 중간엽줄기세포 확보 후 동물유래 성분을 제외한 줄기세포 배양기술을 획득한 상태로 현재 전임상 단계다.

 

유종상 대웅제약 세포치료센터장은 “차세대 의약품으로 꼽히는 Cell&Gene 치료제 분야에서 대웅제약은 줄기세포 치료제의 배양 기술 강화와 유전자 도입 및 프라이밍을 통해 효능이 향상된 스마트 줄기세포 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생명공학정책연구센터에 따르면 글로벌 줄기세포 시장은 지난 2017년 628억 달러에서 2025년 3944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jyj@healthi.kr

#헬스앤라이프 #정연주기자 #대웅제약 #줄기세포연구 #DW-MSC #미래의학춘계포럼 #차세대의약품 #Cell&Ge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