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우리나라 최초 산재병원 외래재활센터 오픈

윤혜진 기자yhj@healthi.kr 입력 : 2019-05-27 13:53  | 수정 : 2019-05-27 13:53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지난 24일 국내 첫 산재병원 외래재활센터 모델인 근로복지공단 서울의원이 개소했다.
사진=근로복지공단

 

[헬스앤라이프 윤혜진 기자] 우리나라 최초의 산재병원 외래재활센터 모델인 ‘근로복지공단 서울의원’이 문을 열었다.

 

근로복지공단은 지난 24일 근로복지공단 서울의원 개소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근로복지공단 서울의원은 서울·경인권에 거주하며 통원 치료를 받고자 하는 산재 환자에게 전문적인 재활 서비스를 제공해 빠른 사회 복귀를 지원한다.

 

산재 환자들이 출퇴근 시간에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오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 2교대 근무로 운영한다.

 

재활의학과 전문의와 물리·작업치료사 등이 맞춤형 전문 재활 프로그램과 심리 재활 등 재활 치료를 제공하며 직업 재활 프로그램과 취업 상담 등도 함께 지원한다.

 

산재 노동자의 신체 기능 회복과 직업 복귀를 위해서는 빠른 재활이 매우 중요하지만, 문제는 수익성이다. 재활 치료는 수익성이 낮아 민간병원에서 투자를 꺼려함에 따라 전문 재활 서비스를 제공하는 의료시설이 부족했던 게 현실이다. 

 

그동안 근로복지공단 산하의 산재병원이 없었던 건 아니다. 전문적인 재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추고 있음에도 일부 지역에서는 접근하기 힘들어 거동이 불편한 산재 환자들이 치료 받기 어려웠다.

 

이런 접근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개소하게 된 것이 근로복지공단 서울의원이다. 독일과 미국 등 선진국의 사례를 본 따고 내외부 전문가의 의견을 모아 반영했다.

 

근로복지공단 서울의원의 개원으로 연간 서울·경인 지역에 거주하는 산재 환자 3000여 명이 편리하게 통원 치료를 받을 수 있을 것이란 게 공단측 설명이다. 

 

산재병원 재활센터는 공무원연금공단, 사학연금공단과 업무 협약을 맺어 산재 노동자뿐만 아니라 공무원과 사립학교 교직원도 공무상 재해에 대해 본인 부담 없이 전문 재활 치료를 받을 수 있다.

 

근로복지공단 이사장 출신인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이날 개소식에 참석했다. 이재갑 장관은 축사에서 “공단 재임 시절 추진했던 외래재활센터가 마침내 개소하게 돼 감회가 남다르다”면서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 다른 지역에도 외래재활센터를 늘려 산재병원의 접근성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재활수가 및 직업 복귀 프로그램을 확충하고 산재 환자 채용 사업주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산재 노동자의 직업복귀율을 선진국 수준으로 높이고, 산재 노동자와 함께하는 사회를 만들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라고 강조했다.


yhj@healthi.kr

 

#근로복지공단 #산재병원 #국내최초 #서울의원 #이재갑장관 #헬스앤라이프 #윤혜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