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게임중독=질병' 대응 민관협의체 구성

빨라도 2026년에나 반영 가능

정세빈 기자 입력 : 2019-05-27 14:36  | 수정 : 2019-05-27 14:36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123RF

 

[헬스앤라이프 정세빈 기자] 보건당국이 WHO가 게임중독을 질병으로 분류함에 따라 관계 부처와 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 협의체 구성에 들어간다.

 

26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내달 중 Gaming Disorder 관련 민관협의를 위한 협의체를 추진한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는 현지시간으로 25일 제72차 총회 B위원회에서 ‘Gaming Disorder’가 포함된 국제질병분류 11차 개정안(ICD-11)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해당 개정안은 2022년 1월 발효된다.

 

2Gaming Disorder는 다른 일상생활보다 게임을 우선시해 부정적인 결과가 발생하더라도 게임을 지속하거나 확대하는 게임 행위의 패턴으로 정의됐다. 진단기준은 ▲게임에 대한 통제 기능 손상 ▲삶의 다른 관심사 및 일상생활보다 게임을 우선시하는 것 ▲부정적인 결과가 발생함에도 게임을 중단하지 못하는 것으로 이런 현상이 12개월 이상 지속되는 경우다.

 

협의체는 Gaming Disorder 관련 현안을 논의하고 향후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관련 부처 법조계, 시민단체, 게임분야, 보건의료 분야 전문가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또한 국내 현황과 이해관계자 의견수렴, 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KCD) 개정 문제를 비롯해 관계부처 역할과 대응방향 등에 대해서 논의할 계획이다.


협의체 제1차 회의에서는 WHO에서 ICD-11 개정안이 확정됨에 따라 ICD-11 Gaming Disorder 등재와 관련된 주요현황과 향후 운영방향 등을 논의할 방침이다.


한편 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KCD)는 통계법에 의거 통계청에서 관련 기관 및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여 작성·고시한다. 현 제7차 KCD-7은 ICD-10을 반영, 2016년 1월부터 시행 중이며 통계청은 현재 2021년 1월 시행될 제8차 개정을 위해 연구 중이다. 5년 주기로 개정하는 KCD는 WHO ICD-11이 2022년 1월 발효되면 빨라도 2026년 반영될 예정이다.


sebinc@healthi.kr

 

#보건복지부 #세계보건기구 #WHO #ICD-11 #국제질병분류 #게임 #gamingdisorder #협의체 #KCD #헬스앤라이프 #정세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