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연구] 만성 발목 불안전증 조기 진단법 개발

윤혜진 기자 입력 : 2019-05-28 10:19  | 수정 : 2019-05-28 10:19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발목 단면 MRI 비교. 자료=국제성모병원

 

[헬스앤라이프 윤혜진 기자] 최근 국내 연구진이 만성 발목 불안정증을 조기에 진단하는 방법을 개발했다.

 

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김영욱 교수팀은 ‘발목 염좌의 형태학적 분석에서 전거비 인대 면적의 역할’이라는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연구에서 김영욱 교수는 ‘전거비 인대’를 분석해 만성 발목 불안전증을 조기에 발견하는 새 진단법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김영욱 국제성모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교수.
사진=국제성모병원

전거비 인대는 발목의 바깥쪽 인대(외측인대)를 구성하는 인대 중 하나로, 발목 염좌로 손상되는 인대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김영욱 교수팀은 MRI(자기공명영상)를 이용해 전거비인대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 결과 지속적인 발목 염좌로 인대가 끊어지기 전에 전거비인대의 면적이 조기에 증가되는 것을 발견했다. 즉 만성 발목 불안정증으로 진행되기 전, 전거비 인대의 면적이 일시적으로 증가 된다는 것이다.

 

김영욱 교수팀은 이번 연구에서 발목 염좌 환자 53명과 정상인 50명의 MRI 비교를 통해 전거비 인대 면적을 기준으로 한 진단의 정확성을 측정했다.

 

측정 결과, 발목 염좌 환자가 정상인에 비해 인대가 파열되기 전 전거비 인대의 면적이 평균 9.3mm² 비대해진 것을 밝혀냈다.

 

또한 검사를 통해 유병자를 골라내는 지표인 민감도와 특이도가 각각 94.3%, 94.0%로 측정돼 전거비 인대 면적이 발목 염좌의 주요 원인임을 객관적으로 증명했다.

 

김영욱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만성 발목 불안정증으로 고통 받는 환자들에게 조기 진단법을 제시하는 동시에 초기에 치료할 수 있는 기회를 준 것”이라며 “이를 통해 만성 발목 불안전증 진단의 새로운 장을 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논문은 세계적 권위의 학술지인 < Journal of Orthopedic Science > 5월호에 게재됐다.

 

아래는 논문 원문의 일부 발췌본. (Downloaded from Journal of Orthopedic Science)

 

 

The role of the anterior talofibular ligament area as a morphological parameter of the chronic ankle sprain

 

Jong-Uk Muna,1, Hyung Rae Chob,1, Yoo Jun Sungb, Keum Nae Kangc, Jungmin Leed, Young Jood, Young Uk Kim

 

Abstract

 

Background

 

Repetitive microtrauma can result in a hypertrophied ATFL. Previous studies have found that the anterior talofibular ligament thickness (ATFLT) is correlated with lateral ankle sprains, ligament injuries and chronic stroke in patients, and thickened anterior talofibular ligament (ATFL) has been considered to be a major morphologic parameter of hypertrophied ATFL. However, hypertrophy is different from thickness. Thus, we devised the anterior talofibular ligament area (ATFLA) as a new morphological parameter to evaluate the hypertrophy of the whole ATFL.

 

 

Methods

 

ATFL samples were collected from 53 patients with sprain group and from 50 control subjects who underwent magnetic resonance imaging (MRI) of the ankle and revealed no evidence of lateral ankle injury. Axial T1-weighted MRI images were collected at the ankle level from all subjects. We measured the ATFLA and ATFLT at the anterior margin of the fibular malleolus to the talus bone on the MRI using a picture archiving and communications system. The ATFLA was measured as the whole cross-sectional ligament area of the ATFL that was most hypertrophied in the axial MR images. The ATFLT was measured as the thickest point between the lateral malleolus and the talus of the ankle.

 

 

Results

 

The average ATFLA was 25.0 ± 6.0 mm2 in the control group and 47.1 ± 10.4 mm2 in the sprain group. The average ATFLT was 2.3 ± 0.6 mm in the control group and 3.8 ± 0.6 mm in the hypertrophied group. Patients in sprain group had significantly greater ATFLA (p < 0.001) and ATFLT (p < 0.001) than the control subjects. A Receiver Operator Characteristics curve analysis showed that the best cut-off point of the ATFLA was 34.8 mm2, with 94.3% sensitivity, 94.0% specificity, and an AUC of 0.97 (95% CI, 0.94–1.00). The optimal cut-off point of the ATFLT was 3.1 mm, with 86.8% sensitivity, 86.0% specificity, and AUC of 0.95 (95% CI, 0.92–0.99).

 

 

Conclusion

 

ATFLA is a new morphological parameter for evaluating chronic ankle sprain, and may even be more sensitive than ATFLT.

 

 

※ 출처  Journal of Orthopedic Science


yhj@healthi.kr

 

#발목염좌 #김영욱교수 #마취통증의학과 #국제성모병원 #논문 #발목불안정증 #헬스앤라이프 #윤혜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