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경기도광역치매센터 내달 4일 치매아카데미

김성화 기자ksh2@healthi.kr 입력 : 2019-05-29 12:15  | 수정 : 2019-05-29 12:15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자료=명지병원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명지병원이 위탁 운영하는 경기도광역치매센터(센터장 김우정)가 내달 4일 오후 2시 경기고양시 소재 명지병원 대강당에서 '치매환자, 인권을 말하다' 주제의 치매아카데미를 개최한다.

 

치매국가책임제 시행으로 치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개최되는 이번 치매아카데미는 최근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치매환자의 인권'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하고 교육하는 자리다.

 

치매에 관심이 있는 경기도민과 치매관련 기관 종사자에게 치매에 대한 새로운 시각과 역량 강화에 도움을 주기 위해 지난 2014년부터 개최되고 있는 경기광역치매센터의 치매아카데미는 해마다 치매에 대한 최신지견 및 이슈가 되고 있는 새로운 주제를 선정하고 있다.

 

치매아카데미 첫 번째 세션에서는 치매환자의 인권과 존엄성 유지와 관련해 ▲노인 및 치매환자의 인권 (아셈노인인권정책센터 김현정 팀장) ▲말기치매환자의 존엄성 유지를 위한 호스피스 완화의료(한국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 김대균 교수)에 대한 강의가 진행된다.

 

치매환자의 인권침해 대응방안과 자기결정권 존중을 위한 제도를 주제로 한 두번째 세션에선 ▲노인의 인권 침해사례 및 예방 - 치매환자중심(경기북부노인보호전문기관 김지순 실장) ▲치매공공후견제도(중앙치매센터 중앙지원단 김기정 변호사)등의 내용이 다뤄진다. 

 

김우정 경기도광역치매센터 센터장(명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은 “치매 국가책임제 이전부터 치매환자의 인권문제가 현장에서 부각돼 오던 상황이었다. 이번 치매아카데미를 통해 치매환자 인권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더욱 높여 경기도 치매관리서비스가 치매환자의 인권까지 보듬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치매아카데미의 참석은 무료이며 치매안심센터 및 치매관련 종사자뿐만 아니라 치매에 관심이 있는 경기도민이면 누구나 참석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http://gyeonggi.nid.or.kr)와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gyeonggi01)에서 확인 가능하다.


ksh2@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성화기자 #경기도광역치매센터 #치매국가책임제 #치매 #치매인권 #명지병원 #치매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