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내달 4일 4차 산업혁명 속 제약산업 미래 조망 ‘정책토론회’

제약바이오협, 오제세·김세연 의원 공동주최

김세영 기자ksy1236@healthi.kr 입력 : 2019-05-29 12:24  | 수정 : 2019-05-29 12:24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자료=한국제약바이오협회 

 

[헬스앤라이프 김세영 기자] 정부가 바이오헬스산업을 차세대 주력산업으로 선정한 가운데 여·야 국회와 제약업계 및 첨단 산업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제약산업의 미래를 논의한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는 내달 4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회 제2소회의실에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오제세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과 공동으로 국회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4차 산업혁명과 제약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동 후원한다.

 

토론회에선 원희목 회장이 ‘대한민국의 미래, 4차 산업혁명과 제약산업에서 길을 찾다’를 주제로 기조발표를 한다. 원 회장은 약 1400조원에 달하는 글로벌 의약품 시장에서 국내 제약산업의 현주소를 진단하고, 생존을 위한 변화의 필요성을 강조한다. 특히 정보통신기술(ICT),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의 주요 신기술과 융합하고 있는 제약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제시할 계획이다.

 

이어지는 행사에선 박구선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이 좌장을 맡아 1부, 2부 각각 주제발표 후 정부, 산업계, 의료계, 언론 등 각계 전문가들의 토론으로 구성했다.

 

1부에서는 주철휘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 부센터장이 ‘AI 신약개발의 활용 방안’에 대해 발표한다. 주철휘 부센터장은 한국IBM 왓슨 소프트웨어 부문 상무와 세종대 소프트웨어학과 교수를 거쳐 협회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공동 설립한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에 최근 영입됐다. 그는 이날  통상 10년이 걸리는 신약개발 과정에서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는 AI기술의 활용 가능성과 센터의 향후 계획을 밝힐 예정이다.

 

발표 후에는 현장에서 AI 신약개발을 수행하고 있는 신테카바이오의 김태순 대표와 국내 제약산업 활성화를 지원하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엄보영 산업진흥본부장, 일동제약 중앙연구소 혁신신약개발 부문을 이끌고 있는 권진선 책임연구원이 토론을 진행한다.

 

2부 발제라로는 케렌 프리야다르시니 마이크로소프트 헬스케어 아시아 총괄이 나선다. ‘글로벌 신기술 트렌드와 제약산업’을 주제로 프리야다르시니 총괄은 신기술이 헬스케어 산업에 가져올 변화를 소개한다. 그는 빅데이터, AI 등에 기반한 마이크로소프트의 헬스케어 산업을 주도하고 있다.

 

항암제 분야 임상 권위자인 조병철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교수와 이현상 중앙일보 논설위원, 대웅제약·네이버가 공동 설립한 합작벤처 다나아데이터 대표인 김양석 대웅제약 인공지능헬스케어사업부장이 의료계와 언론, 산업계의 입장에서 열띤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오제세 의원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제약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고 국가 경제를 견인하는 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대안을 모색하자는 취지로 토론회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김세연 의원은 “국회와 산업계 등 국내외 제약바이오 전문가들이 함께 머리를 맞대는 만큼 산업의 미래를 위한 의미 있는 논의와 해법이 마련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ksy1236@healthi.kr

#정부 #바이오헬스산업 #국회 #제약산업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여의도 #보건복지위원회 #오제세 #더불어민주당 #김세연 #자유한국당 #4차산업혁명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정보통신기술 #빅데이터 #인공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