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진료정보교류 사업 거점병원, 삼성서울병원 등 15곳 추가

정세빈 기자 입력 : 2019-05-29 18:57  | 수정 : 2019-05-29 18:57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123RF

 

[헬스앤라이프 정세빈 기자] 올해 진료정보교류사업 신규 거점의료기관으로 삼성서울병원, 고려대의료원 산하 3개 병원, 아주대병원 등 15개 병원이 추가됐다. 이번 추가로 전국 모든 권역에 진료정보교류 거점의료기관이 구축됐다.

 

보건복지부는 올해 진료정보교류사업 신규 거점의료기관 공모·지정을 통해 15개 거점의료기관과 1490개 협력 병·의원을 추가했다고 29일 밝혔다.

 

진료정보교류사업은 환자의 진료정보를 의료기관 간에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교류할 수 있도록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진료정보교류에 동의한 환자의 CT·MRI 등 영상정보와 진단·투약 등 진료기록을 의료기관간 전자적으로 전달한다.

 

진료 시 과거 진료기록의 활용으로 환자 진료의 연속성이 향상돼 약물사고 예방, 응급상황 대처 등 환자 안전을 강화하고 중복 촬영·검사 등을 최소화해 환자 의료비용 절감 및 환자가 직접 진료기록을 전달하는 불편을 해소하는 게 목적이다.

 

상급종합병원·종합병원 등 거점의료기관과 협력관계에 있는 병·의원 간 네트워크 형태로 참여하며 참여하는 전국 모든 의료기관 간 정보교류가 가능하도록 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의료기관은 서울대병원·신촌세브란스병원 등 15개 상급종합병원을 포함한 2316개의 의료기관이다.

 

올해 추가된 거점의료기관에는 ▲강북삼성병원 ▲삼성서울병원 ▲고대의료원 산하 안암·구로·안산병원 ▲인천길병원 ▲인천성모병원 ▲인하대병원 ▲아주대병원 ▲강원대병원 ▲제주대병원 ▲충북대병원 ▲원광대병원 ▲양산부산대병원 등이 포함됐다. 


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도 올해 사업에 참여하며 국립소록도병원 등 소속병원들에 대해서는 진료정보교류를 적용시키기 위한 계획을 마련하고 있다.


또한 각 지역의 보건의료원·보건소와도 진료정보교류를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희망하는 보건의료원·보건소는 언제든지 진료정보교류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


임인택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19년 신규로 참여하는 의료기관들로 인해 드디어 전국 모든 권역에 진료정보교류 거점의료기관이 구축됐다”며 “의료기관 간 정보연계를 위한 예산, 진료정보교류의 정보 표준 적용을 위한 기술을 지원해 각 기관의 사업 참여가 신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암 국장은 “진료정보교류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의료기관에 인센티브를 제공하기 위해 향후 건강보험 수가 지원방안 등을 '제1차 건강보험종합계획'에 반영했고 현재 구체적인 추진방안을 검토 중에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 지원 사업 공모에 선정되지 않았더라도 복지부가 배포한 지침서에 따라 자율적으로 의료기관의 전자의무기록시스템(EMR)에 진료정보교류표준을 적용하는 경우 언제든지 사업에 참여할 수 있다.


sebinc@healthi.kr

 

#보건복지부 #진료정보교류사업 #신규 #거점의료기관 #상급종합병원 #종합병원 #네트워크 #정보교류 #헬스앤라이프 #정세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