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CMG제약, 컨슈머 헬스케어 사업본부 신설

OTC 사업팀과 에스테틱 사업팀 통합, 총괄에 김영곤 사장 영입

김세영 기자 입력 : 2019-06-03 18:04  | 수정 : 2019-06-03 18:04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CMG제약 컨슈머 헬스케어 사업본부 김영곤 사장
사진=CMG제약

[헬스앤라이프 김세영 기자] CMG제약(대표이사 이주형)은 기존 일반의약품, 건강기능식품 등을 담당하던 OTC 사업팀과 피부노화 관리를 위한 에스테틱 사업팀을 합쳐 컨슈머 헬스케어 사업본부를 신설했다고 3일 밝혔다.

 

소비재 제품은 전문의약품과 타깃 고객층이 달라 마케팅 전략도 다르다. 그만큼 시장 특성에 맞는 개발·판매전략을 세워 신규 성장사업으로 육성한다는 취지다. 컨슈머 헬스케어 사업본부 총괄에는 김영곤 사장을 새롭게 영입했다.

 

김영곤 사장은 제일약품, 세로노, 페링 등을 거쳐 1999년 갈더마코리아 마케팅 부문 책임자를 지냈다. 2008년부터 2013년까지 갈더마코리아 컨슈머 사업부 본부장을, 2014년부터 2018년까지 갈더마 태국법인 지사장을 역임하는 등 소비자와 밀접한 다양한 산업군에서 20년 이상 폭넓은 경험과 역량을 쌓았다.

 

CMG제약은 ‘우리가족 건강관리’를 모토로 일반의약품과 건강기능식품 분야 외에도 미용 및 노화방지제품, 의약외품, 생활위생용품 등으로 취급품목을 대폭 확장하고, e-커머스, H&B 스토어, 대형마트, 홈쇼핑 등으로 유통채널을 다각화해 국내외 시장에서의 점유율을 높여갈 계획이다.

 

CMG제약 컨슈머 헬스케어 사업본부 김영곤 사장은 “부부, 자녀, 부모님 등 다양한 가족 구성원들의 건강관리에 대한 요구사항에 보다 전문적이고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컨슈머 헬스케어 사업본부를 신설했다”며 “영양 보충부터 면역력 강화, 노화 방지까지 온 가족의 건강과 아름다움을 유지, 관리할 수 있는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양하고 차별화된 영업·마케팅 전략으로 헬스케어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ksy1236@healthi.kr

 

CMG제약 #일반의약품 #건강기능식품 #OTC사업팀 #피부노화 #에스테틱 #컨슈머 #헬스케어 #사업본부 #신설 #전문의약품 #고객층 #마케팅 #개발·판매전략 #성장사업 #육성 #취지 #김영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