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의료인 업무범위 논의 본격화.. .PA·전문간호사는 제외

윤혜진 기자 입력 : 2019-06-05 15:42  | 수정 : 2019-06-05 15:42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123RF

 

[헬스앤라이프 윤혜진 기자] 정부와 의료계가 의료인 업무범위 논의에 본격 착수했다. 하지만 논란이 되고 있는 PA와 전문간호사 업무범위는 논의에서 제외될 전망이다.

 

보건복지부는 의료인 업무범위 논의 협의체 제1차 회의를 지난 4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의체는 의료행위별 시행주체에 대한 각 의료계 협의를 통해 안전하고 효율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이는 정부와 각 직역 단체가 참여해 논의의 장을 활성화하고 의료인 업무범위에 대한 상호 협의 및 대안을 마련하기 위한 조치다.

 

의체에는 대한의사협회, 대한간호협회, 대한병원협회, 대한전공의협의회, 대한의학회, 병원간호사회가 참여한다. 업무범위 유권해석 중 최신 의료기술 및 교육여건 등 변화된 상황을 고려해 논의가 필요한 행위에 대해 검토할 예정이다.

 

우선 의사와 간호사 간 업무범위에 대해 논의하고 대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향후 간호사와 의료기사 간 업무범위에 대한 추가 논의도 이어진다.

 

이기일 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은 “의료인 업무범위에 대한 논의의 장 마련 자체가 의미가 있다”며 “각 단체의 입장, 목적, 관점 등이 다른 점을 충분히 이해하나 안전하고 효율적인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해 서로 양보하고 타협해 적절히 조정될 수 있도록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또 “이번 협의체가 의료인 직역단체와 정부 간 상호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의료인 업무범위에 의료 현실을 충분히 반영해 보다 나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yhj@healthi.kr

 

#복지부 #이기일정책관 #의료인 #의사 #간호사 #업무범위 #PA #전문간호사 #제외 #헬스앤라이프 #윤혜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