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의협 “제네릭 국제일반명도입은 성분명 처방 꼼수”

윤혜진 기자yhj@healthi.kr 입력 : 2019-06-05 15:45  | 수정 : 2019-06-05 15:45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헬스앤라이프 윤혜진 기자] 정부가 복제의약품(제네릭) 이름을 ‘제조사+성분명’으로 단일화하는 국제일반명(INN, International Nonproprietary Names)제도 도입을 검토하는 가운데 의사단체가 반발하고 나섰다.

 

식약처는 INN 적용을 검토하는 것은 1개 성분에 대한 동일 판매명을 쓰면서 환자·의사·약사의 혼란과 조제 오류를 줄이고 알 권리를 높이기 위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5일 대한의사협회는 성명 발표를 통해 “INN 제도는 제네릭 의약품 정보에 대한 혼란만 가중시켜 환자의 선택권 및 의사의 처방권을 침해하는 것으로 결국 의약분업의 근간을 훼손하는 정책”이라며 “논의를 즉각 중지하라”고 요구했다.

 

의협은 “INN은 화학 구조가 복잡한 약물을 간단하게 부르기 위해 만든 작명법으로 성분이 동일한 제네릭 의약품을 각 회사가 내세운 브랜드명이 아니라 성분으로 판매하기 위한 목적으로 이는 결국 ‘성분명 처방’을 추진하기 위한 옹졸한 변명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제네릭 의약품의 경우 생물학적동등성만 인정되면 약효까지 동등할 것으로 판단하나 오리지널약의 100% 약효를 기준으로 80~125%까지 생물학적으로 동등하다고 인정돼 효능이 100% 같을 수 없다”며 “이는 오리지널 의약품과 제네릭 의약품이 동일하다는 의미가 아닌 유사한 효과를 낸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만약 정부가 의약품의 관리 효율성이라는 허울 좋은 명분으로 INN 제도를 도입하고, 더 나아가 성분명 처방을 시행하고자 한다면 이는 명백한 의약분업 파기로 간주하고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yhj@healthi.kr

 

#의협 #정부 #제네릭 #복제의약품 #국제일반명 #성분명 #헬스앤라이프 #윤혜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