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환자안전 사각지대 없앤다

의료기관평가인증원, 환자안전지원센터 예비사업 시행

윤지은 기자 입력 : 2019-06-11 10:13  | 수정 : 2019-06-11 10:13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의협, 약사회, 세브란스병원, 양산부산대병원 등 참여

 

사진=123RF

 

 

[헬스앤라이프 윤지은 기자] 환자안전을 위한 체계적 인프라를 갖추기 곤란한 중소병원이나 의원, 약국 등 보건의료기관에서 발생 가능한 환자의 안전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전문지원센터가 마련된다.

 

의료기관평가인증원(원장 한원곤)이 환자안전과 의료 질 향상 시책 지원을 위한 환자안전지원센터 예비사업을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예비사업은 제1차 환자안전종합계획에 따른 조치다. 

 

현재 환자안전법에 의해 종합병원과 200병상 이상의 병원급 의료기관은 환자안전위원회를 설치·운영하고 환자안전 전담인력을 배치하도록 돼 있다. 

 

때문에 이같은 인프라가 법적으로 구속력을 갖지 못하며 전담원을 배치할 여력을 갖추지 못한 보건의료기관의 경우 환자 안전의 사각지대란 지적이 있어온 만큼 인증원은 법적 한계를 극복하고 국내 환자안전 관리체계를 강화하기 위한 ‘실효적 환자안전센터 운영방안 마련을 위한 예비사업’ 계획을 수립하고 운영에 들어간다. 

 

사업은 ▲환자안전사고 자율보고 활성화 ▲환류체계 실효성 제고 등을 통해 환자안전사고의 예방 및 재발방지를 위한 원활한 환자안전활동을 촉진하고 환자안전 및 의료 질 향상 관련 시책을 효과적으로 지원하는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게 목적이다. 

 

이를 위해 대한의사협회, 대한약사회, 세브란스병원,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총 4개 기관과 계약을 맺고 오는 11월까지 예비사업을 진행한다.

 

이들 기관은 각 특성에 따라 보건의료기관과 보건의료인의 환자안전을 위한 요구와 문제점을 직접 파악하고 이를 해결하는데 필요한 서비스를 개발한다. 이를 자체 교육 및 홍보에 활용할 예정이다. 

 

인증원은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워크숍을 통해 사업에서의 애로 등 관련 의견을 수렴하고, 기관의 특성에 맞는 다양하고 실효적인 환자안전지원센터 모델을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인증원 한원곤 원장은 ”이번 예비사업 결과를 바탕으로 환자안전지원센터의 중장기 발전방향을 수립하고 단계적인 확대방안을 마련하여 올 말 2020년 환자안전지원센터 대상기관 선정 및 평가기준을 마련할 것“이라며 ”장기적으로 국내 전 지역과 보건의료기관을 아우르는 환자안전지원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yje00@healthi.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