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서울아산병원, 14일 ‘재택의료’ 한일 공동 심포지엄

김성화 기자ksh2@healthi.kr 입력 : 2019-06-11 16:50  | 수정 : 2019-06-11 16:50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자료=서울아산병원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가 오는 14일 병원 동관 6층 소강당에서 ‘고령화 사회의 찾아가는 일차의료: 재택의료’라는 주제로 한일 공동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일본 도쿄의대 재택의료과(Department of Home Care Medicine) 다카시 야마나카 교수를 비롯 일본 일차의료학회 이즈미 마루야마 회장,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손기영 교수가 연자로 참석해 재택의료와 관련한 일본의 사례를 공유하고 한국에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1부 행사에서 다카시 야마나카 교수가 도쿄의대에 세계 최초로 재택의료과가 설립된 배경과 진행 중인 연구 등을 설명하고, ‘초고령 사회에서 재택의료의 역할’을 주제로 재택의료가 제공할 수 있는 광범위한 의료 서비스에 대해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어 일본 일차의료학회 이즈미 마루야마 회장이 ‘일본 지역사회 재택의료의 실제’를 주제로 지역사회 돌봄 시스템의 정립과 확대를 위한 방안을 제시한다. 이즈미 박사는 일본에서 작년에 법제화된 가정의학 전문의제도가 일차의료 시스템에 가져올 변화에 대해서도 설명한다.

 

2부 행사에서는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손기영 교수가 ‘한국 방문진료의 현황, 한계, 그리고 미래’라는 주제로 강연을 진행한다. 재택의료를 장기요양형 재택의료와 급성기형 재택의료로 나눠 해외 사례와 효과를 분석한 뒤, 한국에 적용 가능한 재택의료 유형과 준비 요소 등을 짚어본다.

 

서울아산병원 김영식 가정의학과장은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고령화되고 있지만 고령화시대의 의료문제 해법이 될 수 있는 재택의료에 대해 충분히 준비돼 있지 않다”며 “이번 심포지엄이 최근 화두이자 고령사회 커뮤니티 케어의 핵심인 재택의료를 심도 있게 논의해 볼 수 있는 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ksh2@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성화기자 #서울아산병원 #재택의료 #한일공동심포지엄 #다카시야마나카 #이즈미 #마루야마 #손기영 #일차의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