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전남의사회, 한방난임사업 중단 요구

윤혜진 기자yhj@healthi.kr 입력 : 2019-06-11 19:20  | 수정 : 2019-06-11 19:20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123RF

 

[헬스앤라이프 윤혜진 기자] 전라남도의회가 한방 난임 사업이 포함된 모자보건조례안 추진하자 지역의사회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11일 전라남도의사회는 성명을 통해 “의료계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계속 한방난임사업을 진행해 산모 및 신생아에게 건강상의 위해가 발생한다면 이에 대한 모든 책임은 전라남도의회와 해당 정책 발의자에게 있다”며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앞서 지난달 24일 차영수 더불어민주당 도의원은 모자보건조례안을 대표 발의했다. 해당 조례안 제6조 1항에 '의학적ㆍ한의학적 난임치료를 위한 시술비 지원'에 대한 내용이 담겼다.

 

전남의사회는 이를 포퓰리즘 정책이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전남의사회는 “지방자치단체의 한방난임사업은 2016년 부산시가‘부산광역시모자보건조례’를 통과시키며 의료계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사업을 지속했고, 이후 여러 지자체들이 너도 나도 경쟁적으로 따라하는 형태를 띄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의학적 유효성이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전남의사회는 “3년간의 부산시 한방난임사업에 대해 의학적, 통계학적 관점에서 유효성을 평가한 의료정책연구소의 자료를 보면 한방난임사업의 임신율은 난임 여성의 자연임신율과 큰 차이가 없었다”며 “최근 바른의료연구소의 자료에 의하면 2017-2018년 경기도는 한방난임사업에 10억 원에 달하는 예산을 쏟아부었으나 임신성공률 평균은 9.2%로 자연임신율인 20~27%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결과를 보였고 서울시 7개구에서 실시한 사업결과도 임신성공률이 평균 8.1%로 역시나 기대에 크게 미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한 "지난해 7월 권위있는 미국의학협회지(JAMA) 연구결과에 따르면, 난임시술을 받는 여성에게 침이나 가짜침의 시술은 출산율을 높이는 데 큰 의미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건강을 해칠 수 있다고도 봤다.

 

전남의사회는 “난임치료에 쓰이는 여러 한약재는 임산부 및 태아의 건강에 부적합하거나 금기인 재료들이 적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저출산 극복을 위해선 국가의 난임지원사업은 효과와 안정성이 입증된 시술에만 한정해야 한다고 이들은 강조했다.

 

전남의사회는 “모자보건조례안 제6조 1항을 '의학적 타당성이 있는 난임치료를 위한 시술비 지원'으로 원안 수정해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yhj@healthi.kr

 

#전남의사회 #전라남도의사회 #난임사업 #한약제 #임산부 #헬스앤라이프 #윤혜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