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  학회/학술/연구

[연구] “염증성 장질환 앓으면 불안·우울 장애 위험 높다”

김성화 기자ksh2@healthi.kr 입력 : 2019-06-12 11:02  | 수정 : 2019-06-12 11:02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123RF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크론병, 궤양성 대장염 등 염증성 장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는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불안, 우울장애 발병률이 유의하게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천재영 교수, 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김주성 교수 연구팀은 ‘염증성 장질환 환자의 불안과 우울 장애 위험: 국가 인구기반 연구’에서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이용해 2010년부터 2013년까지 염증성 장질환을 진단받은 환자 1만 5569명과 대조군 4만 6707명을 비교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규명했다고 12일 밝혔다.

 

염증성 장질환을 진단받은 이후 6년간 불안 및 우울 장애 발병률은 각각 12.2%, 8.0%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염증성 장질환이 없는 대조군의 발병률은 불안 장애 8.7%, 우울 장애 3.7%로 나타나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를 보였다. 연구팀은 염증성 장질환이 있을 경우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불안 장애 약 1.6배, 우울장애는 약 2.0배 위험도가 높다고 분석했다.

 

특히 불안 및 우울 장애의 발병 위험은 염증성 장질환 진단 후 첫 1년까지가 가장 크고 그 이후에는 다소 감소하지만 최소한 6년까지는 지속적으로 높게 유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천재영 강남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사진=강남세브란스병원

천재영 교수는 “염증성 장질환 환자 중 만성질환이 없거나 스테로이드, 면역억제제 등을 투여하지 않는 경우 상대적으로 불안, 우울장애 위험도가 높게 나타났다”면서 “이는 염증성 장질환 자체가 불안이나 우울 증상을 직접 유발할 수 있음을 간접적으로 보여 준다”라고 말했다.

 

이어 천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공단 청구 자료를 이용했기 때문에 실제 국내 현황을 반영하는 지표”라면서 “20~30대가 많은 염증성 장질환 환자가 비슷한 연령대에 비해 불안 및 우울 장애 위험이 2배 높다는 결과를 주목해야 한다. 특히 염증성 장질환 진단 초기에 불안, 우울 장애의 위험이 가장 높기 때문에 진단 시점부터 심리, 정신적인 관리가 동반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상의학(Journal of Clinical Medicine)> 5월호에 게재됐다.

 

****** 아래는 논문 원문 일부 발췌본 (Downloaded from Journal of Clinical Medicine)

 

Risk of Anxiety and Depression in Patients with Inflammatory Bowel Disease: A Nationwide, Population-Based Study

 

Kookhwan Choi, Jaeyoung Chun, Kyungdo Han, Seona Park, Hosim Soh, Jihye Kim, Jooyoung Lee , Hyun Jung Lee , Jong Pil Im and Joo Sung Kim

 

Abstract

Background and Aims: Inflammatory bowel disease (IBD) may be associated with anxiety and depression. The aim of this study was to evaluate the incidence of anxiety and depression in patients with IBD compared to the general population. Methods: A nationwide population-based cohort study was conducted using claims data from the National Healthcare Insurance service in Korea. We compared the incidence of anxiety and depression between 15,569 IBD patients and 46,707 non-IBD controls, age and sex matched at a ratio of 1:3. Results: During a mean follow-up of six years, IBD patients experienced significantly more anxiety (12.2% vs. 8.7%; p < 0.001) and depression (8.0% vs. 4.7%; p < 0.001) compared to controls. The curves showing cumulative incidences of anxiety and depression showed a steep rise within one year following a diagnosis of IBD, leading to lines with a constant slope. The hazard ratio (HR) for new onset anxiety following a diagnosis of Crohn’s disease (CD) and ulcerative colitis (UC) was 1.63 and 1.60, respectively, compared to controls (p < 0.001). Compared to controls, the HR for developing depression after a diagnosis of CD and UC was 2.09 and 2.00, respectively (p < 0.001). The risks of anxiety and depression in patients with IBD were higher compared to controls, except in those with diabetes mellitus, hypertension, and dyslipidemia, or who required immunomodulators and biologics within one year of the IBD diagnosis. Conclusions: The risk of anxiety and depression increased after a diagnosis of IBD compared to the general population.

 

Figure 1
Cumulative incidence of anxiety and depression. Kaplan-Meier curves showed the incidence of anxiety (A–C) in patients with inflammatory bowel disease (A), Crohn’s disease (B), and ulcerative colitis (C), and depression (D-F) in those with inflammatory bowel disease (D), Crohn’s disease (E), and ulcerative colitis (F), compared to the general population, respectively. CD, Crohn’s disease; IBD, inflammatory bowel disease; UC, ulcerative colitis.
자료 = Journal of Clinical Medicine 



Keywords

anxiety; claims data; depression; inflammatory bowel disease


Article Info

Received: 24 March 2019
Revised: 6 May 2019
Accepted: 7 May 2019
Published: 10 May 2019


※ 출처  Journal of Clinical Medicine


ksh2@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성화기자 #강남세브란스병원 #천재영 #소화기 #염증성 #장질환 #우울장애 #불안장애 #임상의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