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서울아산병원, ‘인공지능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사업’ 주관기관 선정

김성화 기자ksh2@healthi.kr 입력 : 2019-06-13 10:32  | 수정 : 2019-06-13 10:32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서울아산병원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서울아산병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가 공동 주관하는 ‘인공지능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사업’의 주관연구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인공지능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사업’은 글로벌 신약 개발에 필요한 인공지능 플랫폼을 구축해 신약 개발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단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사업에선 ▲후보물질 발굴 ▲신약 재창출 ▲스마트 약물감시 ▲인공지능 활용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 지원 등 총 4개 분야에 7개 주관 연구기관이 선정돼 신약개발 전 과정에 인공지능을 활용하는 방안을 연구할 예정이다.

 

서울아산병원은 2021년까지 38억 7500만원의 연구비를 지원받아 ‘면역항암제 약물 부작용 빅데이터 구축 및 개방형 인공지능 기반의 스마트 약물 감시 시스템’ 개발에 나선다.

 

이번 사업의 총 책임자로는 박숙련 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교수가 선정됐다. 연구를 통해 면역항암제 부작용 발생 가능성을 예측해 의료진과 환자에게 신속히 알려줌으로써 면역항암제를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시스템을 개발할 예정이다.

 

서울아산병원 인공지능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사업’ 사업책임을 맡은
박숙련 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교수. 사진=서울아산병원

박숙련 교수는 ▲약물감시 목적의 공통 데이터모델 확장과 병원 전자기록, 유전체 정보, 환자 보고결과, 진단 및 처방자료 기반의 빅데이터 구축 ▲면역항암제 부작용 예측 유전체 바이오마커 발굴 및 임상정보와 유전체 기반 인공지능 학습을 통한 면역항암제의 부작용 예측 인공지능 알고리즘 개발 ▲면역항암제 부작용 예측과 조기 탐지 및 신속한 보고 시스템을 포함하는 스마트 약물 감시 플랫폼 개발 ▲다기관 임상연구를 통한 개방형 스마트 약물감시 플랫폼의 다기관 적용 및 검증을 수행할 계획이다.

 

박 교수는 “면역항암제 스마트 약물감시 플랫폼을 개발로 신약 개발과정에 기여하고 안전하고 효율적인 진료를 도울 뿐만 아니라 임상-유전체 정보를 통합한 예측모델을 통해 면역항암제 부작용 예측 바이오마커 개발에 기술적 우위를 선점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암 정밀 의료시스템 소프트웨어 원천기술 확보, 다기관 적용 가능한 임상-오믹스 개방형 플랫폼 제공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ksh2@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성화기자 #서울아산병원 #박숙련 #종양내과 #인공지능 #신약개발 #플랫폿 #면역항암제 #빅데이터 #개방형 #약물감시 #시스템 #과기정통부 #복지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