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  제약/바이오

마크로젠, 33억 투자 ‘장내 미생물 분석시장’ 선점

마이크로바에 전략적 투자... 내년 초 글로벌 서비스 출시

김세영 기자ksy1236@healthi.kr 입력 : 2019-06-13 15:03  | 수정 : 2019-06-13 15:03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지난 3월 양갑석 마크로젠 대표(사진 왼쪽)와 블레이크 윌 마이크로바 대표는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사진=마크로젠 제공

 

[헬스앤라이프 김세영 기자] 마크로젠(대표 양갑석)은 호주 장내 미생물 분석 전문기업 마이크로바(Microba)에 최근 410만 호주 달러(한화 약 33억 6000만원) 규모의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

 

마이크로바는 2017년 호주 퀸즐랜드대학교 교수진을 중심으로 설립된 장내 미생물 분석 전문기업이다. 장내 미생물과 관련한 연구 결과 및 다수 지적 재산권(IP)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장내 미생물 관련 BI(Bioinformatics, 생명정보학) 분석 기술력으로 시장 내 압도적 우위를 선점하고 있다.

 

마크로젠은 BI 분석 기술력 및 표적치료제 연구개발 활동 등 마이크로바의 경쟁력과 마이크로바이옴 시장의 성장 가능성에 주목해 전략적으로 투자를 결정했다. 특히 마이크로바의 다양한 기업가치 향상 활동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마이크로바는 장내 미생물 분석 데이터를 활용해 신약을 개발하려는 다국적 제약사와 라이센싱 계약을 계획하고 있다.

 

투자 계약에 이어 양사는 마이크로바의 장내 미생물 분석 기술에 대한 라이센싱 계약을 체결하고 국내외 관련 시장 진출에 속도를 높인다는 전략이다. 먼저 올해 안에 한국, 일본, 싱가포르 등 아시아 태평양에서 장내 미생물에 대한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완료하고, 2단계로 내년 초 양사 기술력이 접목된 장내 미생물 분석 서비스를 글로벌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해당 서비스는 박테리아의 특정 부분만 배열하는 16S rRNA 분석이 아닌, 모든 미생물에 대한 전장 유전체를 분석하는 샷건(shotgun) 시퀀싱 방법을 활용한다. 생성된 데이터는 새로운 미생물 종의 발견 및 대사물질의 분석 연구에 활용 가능성이 큰 만큼 임상진단 및 표적치료제 개발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마크로젠 양갑석 대표는 “마이크로바의 주요 주주이자 전략적 투자자로서 분석 기술 고도화, 판로연계 등 마이크로바의 사업 확장을 위한 활동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라며 “계약을 통해 마이크로바의 분석 파이프라인을 활용한 경쟁력있는 서비스를 출시하고 공격적인 글로벌 마케팅을 전개해 초기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신규 시장에서 새로운 수익을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마크로젠은 지난 3월 가산동 본사에서 마이크로바와 마이크로바이옴 관련 연구협력 및 서비스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ksy1236@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세영기자 #마크로젠 #양갑석 #호주 #장내 #미생물 #마이크로바 #33억 #투자 #퀸즐랜드대학교  #분석 #지적재산권 #표적치료제 #데이터 #라이센싱 #마이크로바이옴 #박테리아 #아시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