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  의료인/병원

‘신생아 낙상 사망’ 분당차병원 의사 "은폐 아니다"

김성화 기자ksh2@healthi.kr 입력 : 2019-06-13 15:09  | 수정 : 2019-06-13 15:09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서울중앙지방법원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신생아 낙상 사망사고를 은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분당차병원 의사 2명에 대한 재판이 열렸다. 이들은 법정에서 사건 은폐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9단독 장두봉 판사는 13일 증거인멸 등 혐의로 기소된 분당차병원 소속 의사 문모씨와 이모씨의 첫 공판을 진행했다.

 

지난 2016년 8월 분당차병원 의료진은 제왕절개 수술로 태어난 고위험군 미숙아를 바닥에 떨어뜨렸다. 당시 수술에 참여한 의사 A씨는 문 씨로부터 아기를 건네 받은 후 신생아중환자실로 급히 이동하다가 넘어졌다. 아기는 소아청소년과로 옮겨져 이 씨에 의해 치료를 받았지만 몇 시간 뒤 결국 숨졌다.

 

검찰에 따르면 분당차병원 의료진은 아기의 초음파 기록에 두개골 골절 및 출혈 흔적이 있었음에도 이를 삭제했다. 특히 문씨는 부원장에게 '영상을 삭제하려면 결재 사인이 필요하다'고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문씨 측 변호인은 "증거인멸 관련 문씨가 진료 부원장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은 인정하지만 사전에 공모가 없었고 관여 정도도 공소사실과 다르다"면서 "이 사건은 부원장에 의해 결정이 진행된 것"이라고 혐의를 부인했다.

 

이어 "진료기록을 미기재했다는 혐의는 이미 분만이 된 상태에서 제왕절개에 대한 기록 기재가 필요한지 법적 평가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씨 측 변호인도 전체적인 혐의에 대해 대략적으로 부인한다고 밝혔다.

 

한편 문 씨와 이 씨 외에도 실제 아기를 떨어뜨린 A씨, 떨어진 아기를 이 씨와 함께 치료한 B씨, 의무기록 삭제 등을 결재한 부원장 등도 현재 수사 중이다.


ksh2@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성화기자 #분당차병원 #신생아 #낙상사고 #사망 #증거인멸 #은폐 #사고 #진료기록 #미기재 #분만 #두개골골절 #부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