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인천성모병원, 亞 메르디안라이낙 연구협력센터 개소

윤지은 기자yje00@healthi.kr 입력 : 2019-06-19 10:55  | 수정 : 2019-06-19 10:55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인천성모병원은 최근 꿈의 방사선치료기 메르디안라이낙 아시아 연구협력센터를 개소했다.
사진=인천성모병원 

 

[헬스앤라이프 윤지은 기자]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병원장 홍승모 몬시뇰)은 최근 방사선치료센터에서 ‘아시아지역 메르디안라이낙 연구협력센터 개소식 및 현판식’을 가졌다. 

 

19일 인천성모병원에 따르면 이날 행사에는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안중현 의무원장을 비롯 정성우 진료부원장, 계철승 방사선종양학과장, 유혜진 기획팀 부장, 가톨릭대학교 방사선종양학교실 김연실 주임교수, 바튼 섀넌(Barton Shannon) 뷰레이 부사장, 배성용 한빔테크놀로지 대표, 김현·박천주 세인트루이스 워싱턴대학교(Washington University in St.Louis) 교수 등이 참석했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은 꿈의 방사선 암치료기로 불리는 메르디안라이낙을 아시아 최초로 설치·운용하고 있다.

 

이번 센터 개소를 통해 아시아지역에 메르디안라이낙을 설치하는 기관의 의료진을 대상으로 교육과 훈련을 담당하게 된다. 메르디안라이낙이 설치된 세계 여러 의료기관들과의 공동연구 거점으로도 역할할 계획이다.

 

지난해 11월 비뇨기암 환자 치료를 시작으로 지난 5월까지 2200여명의 암환자에 메르디안라이낙을 적용했다. 국내 최초로 토모테라피를 도입해 방사선치료를 시작하는 등 방사선암치료 기술의 오랜 경험과 노하우를 축적하고 있다는 게 병원의 설명이다.

 

계철승 방사선치료센터장(방사선종양학과 교수)은 “아시아지역 메르디안라이낙 연구협력센터 오픈을 계기로 메르디안라이낙을 활용한 단순 치료를 넘어 암환자에게 획기적인 치료법 제공을 목표로 집중적인 연구를 진행할 계획”며 “나아가 유관기관과의 연구 협력을 더욱 활성화해 암 완치 시대를 함께 열어갈 의료 협력의 이상적인 모델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메르디안라이낙은 치료 전 MRI로 정확히 종양을 조준한 다음 방사선을 쬘 수 있어 정상조직손상이 거의 없이 암을 치료할 수 있다. 방사선치료 중에도 MRI를 실시간으로 촬영해 종양의 위치와 변화를 확인할 수 있고 특히 AI 소프트웨어가 방사선량을 자동으로 계산해 안정성과 치료효과를 보장한다.

 

췌장암, 뇌종양, 두경부암, 식도암, 폐암, 간암, 유방암, 자궁암, 직장암, 방광암, 전립선암 등 원발성암은 물론 전이 및 재발암 치료에도 적용된다.

 

기존 방사선 암치료기는 치료 중 환자가 움직이거나 숨을 쉬면 종양위치가 변해 치료범위를 실제 종양크기보다 넓게 잡고 치료해야 하는 한계가 있었다. 이로 인해 주변정상조직까지 방사선에 피폭되는 문제가 제기돼 왔다.


yje00@healthi.kr

 

#헬스앤라이프 #인천성모병원 #가톨릭대 #메리디안라이낙 #아시아최초 #꿈의방사선치료기 #암치료 #MRI #췌장암 #뇌종양 #두경부암 #식도암 #폐암 #간암 #유방암 #자궁암 #직장암 #방광암 #전립선암 #원발성암 #전이암 #재발암 #AI #방사선량 #토모테라피 #연구협력센터 #개소식 #안중현의무원장 #홍승모병원장